Skip to main content

[CUBE] Notice on the Whitepaper Updates | 큐브 백서 업데이트 알림

We inform you that there has been some changes to our whitepaper from official website:

1. The "Expansion of Project Scope" section has been added.
- To reflect our commitment to creating value for token holders by expanding the use case of Cube tokens, we have added a section on ongoing projects and a section on token economy.

2. A new "Appendix" section has been created.
- Much of the technical aspects, including Synapse, have been moved to the "appendix" section to increase the White Paper's readability.

3. In addition, we ran a basic editing to correct typos

Click here to check out whitepaper

----------------------
(Below is the same content in Korean.)

안녕하세요, 백서 상 약간의 수정사항이 있었으며 이에 따라 큐브 커뮤니티 회원분들께 안내 드립니다:

1. "Expansion of Project Scope" 섹션이 추가 되었습니다.
- Cube 토큰의 사용 사례를 확대하여 토큰 홀더들에 대한 가치창출을 하겠다는 당사의 의지를 반영하기 위해 현재 진행 중인 사업들에 대한 내용과 토큰 이코노미에 대한 섹션을 추가하였습니다.

2. "Appendix" 영역을 신규 생성하였습니다.
- Synapse를 비롯한 기술적인 부분의 상당 부분을 부록으로 이동하여…

[CUBE PAPER] Blockchain as a Prerequisite...Comes Up as a ‘Game Changer’ in the Traditional Industry | 필수 기술 된 블록체인…전통산업 '게임 체인저'로 떠올라


* [Cube Intelligence] introduces news related to Cube's business pillars. We are now sharing you the full content of the published article along with the source.

[Blockchain as a Prerequisite... Comes Up as a ‘Game Changer’ in the Traditional Industry]

Financial News reporter Heo Jun jjoony@fnnews.com
2019.04.28

Wal-Mart, along with IBM, introduced "Food Trust," a blockchain-based food supply chain network. Blockchain technology has become a game changer that changes the competitive structure of traditional industries by combining them with traditional industries such as shipping, distribution and finance. Dinosaur companies in traditional industries are actively exploiting the advantages of blockchain technology, which allows them to stop printing paper-based documents, ease the hassle of having to check each person, and increase credibility by preventing forgery of documents.

As blockchain technology has become a "game changer" for traditional industries, large domestic and foreign companies are rushing to introduce blockchain technology. With Samsung SDS, which has been recognized as one of the top 50 blockchain companies in the world, SK, LG Group and KT, South Korea's leading telecommunication company, are also actively introducing blockchain technology. The introduction of blockchain technology is becoming more active with the addition of South Korea's leading IT companies, such as ‘Naver’ and ‘Kakao.’

According to related industries on Friday, overseas shipping, distribution and financial giants are scrambling to apply blockchain technology. Other companies are also rushing to introduce blockchain technology as they prove that the introduction of blockchain technology increases their work efficiency.


Increased Blockchain such as Maersk and Wal-Mart

A leading company that successfully introduced blockchain technology is Maersk, the world's No. 1 shipping company. In 2016, Maersk signed a partnership with IBM to develop a blockchain-based logistics platform, a form that allows users to check logistics data in real time. Through this logistics platform, you can check which documents were submitted by whom and when. It is also possible to see where the current product is and what the next step is.

As Maersk is taking the lead in introducing blockchain technology, blockchain is spreading as a tool for innovation in the logistics industry. In August last year, Maersk and IBM officially launched the logistics blockchain platform under the name of "Trade Lens," and more than 100 logistics-related companies and institutions around the world have now joined the platform. So far, more than 463 million shipping data have been stored on the trade lens platform. More than 10 million data are updated every week.

Wal-Mart, the world's largest retailer, is also a company that successfully introduced blockchain technology. Wal-Mart, along with IBM, also introduced "Food Trust," a blockchain-based food supply chain network. Through the network, all distribution processes from origin of food to consumers are stored in blockchain-based clouds.

Through this, distribution officials increased transparency through food tracking. In a matter of seconds, we can find the origin of food on the network. Even when food safety problems occur, it is possible to quickly check where the problems occurred. Following Wal-Mart's lead, global retailer Carrefour, which has 12,000 branches in 33 countries around the world, also vowed to introduce blockchain technology. It is planning to apply blockchain technology to all Carrefour brands worldwide by 2022. In addition, Albertson, one of North America's largest food companies, will also introduce blockchain technology.

Introduction of blockchain technology is also speeding up in the financial sector. The leading company is JP Morgan, which recently unveiled plans to expand its blockchain-based remittance and payment payment network. This platform is called 'Interbank Information Network (IIN). About 220 banks are currently participating in the test run since it first began in 2017. In addition, JP Morgan officially announced plans to issue its own cryptocurrency "JPM Coin" to enhance payment efficiency.

Samsung-SK-LG is also moving faster with news that traditional foreign companies are using blockchain technology to improve service quality and coordinate whether to introduce cryptocurrency. Leading Korean companies such as Samsung, SK and LG are also rushing to introduce blockchain technology through their IT affiliates.

Samsung SDS, which is included in the top 50 global blockchain companies selected by Forbes, offers services that allow anyone to easily use blockchain technology through its blockchain platform "Nexledger." Recently, it released "Nexledger Universal," the next version of " Nexledger," which can use hyper-ledger fabrics and Ethereum.

SK Group is focusing on developing blockchain technology by its IT affiliates SK Telecom and SK C&C. SK C&C is going to establish Ethereum-based blockchain platform for businesses with Consensys, a technology company of Ethereum. SK Telecom is focusing on the blockchain technology-based identity authentication business, while LG CNS is also expanding the use of "Mona Chain" where companies can easily incorporate blockchain services.

KT, South Korea's leading telecommunication company, has also put forward a "giga stealth" service that blocks outside hacking attacks by applying blockchain technology. It uses blockchain's smart contact function to make Internet addresses visible only to authorized users. In addition, KT has introduced "Good Pay," a local currency platform like Gimpo Pay, and is also expanding its blockchain service platform business, which provides blockchain technology to other companies.

Naver and Kakao are also active. Naver has developed blockchain platform "Link Chain" through its Japanese subsidiary Line. Kakao is also developing blockchain platform called ‘Klaytn’ through its blockchain affiliate Ground X.


(Below is the same content in Korean.)

* [큐브 인텔리전스]에서 진행, 기획 중인 사업과 관련된 뉴스를 소개합니다. 공개된 기사 내용 전문을 출처와 함께 전해드립니다.

[필수 기술 된 블록체인전통산업 '게임 체인저'로 떠올라]

파이낸셜뉴스 허준 기자 jjoony@fnnews.com
2019.04.28

월마트는 IBM과 함께 블록체인 기반의 식품 공급망 네트워크인 '푸드 트러스트'를 선보였다. 블록체인 기술이 해운과 유통, 금융 등 기존 전통산업에 결합해 전통산업의 경쟁구도를 바꾸는 게임체인저로 자리를 잡았다. 종이로 작성한 문서를 일일이 출력하고 사람이 일일이 확인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덜어주고, 서류 위변조를 막아 신뢰도를 높여준다는 블록체인 기술의 장점을 전통산업의 공룡기업들이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는 것이다.

블록체인 기술이 전통산업의 '게임체인저'로 자리잡으면서 국내외 대기업들이 블록체인 기술 도입을 서두르고 있다. 글로벌 톱50 블록체인 기업으로 인정받은 삼성SDS를 필두로 SK, LG 그룹은 물론 국내 대표 통신사인 KT도 블록체인 기술 도입에 적극적이다. 국내 대표 인터넷 기업인 네이버와 카카오도 가세하면서 블록체인 기술 도입은 더욱 활기를 띠고 있다.

2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해외 해운, 유통, 금융 대기업들이 앞다퉈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이들이 블록체인 기술 도입으로 업무 효율성이 높아진다는 점을 입증하면서 다른 기업들도 블록체인 기술 도입을 서두르고 있는 것이다.

■머스크·월마트 등 블록체인 도입

블록체인 기술을 성공적으로 도입한 대표적인 기업은 글로벌 1위 해운기업 '머스크'. '머스크'는 지난 2016 IBM과 함께 실시간으로 물류데이터를 확인할 수 있는 형태인 블록체인 기반 물류플랫폼 개발을 위한 파트너십을 맺었다. 이 물류 플랫폼을 통해 어떤 문서가 언제, 누구에 의해 제출됐는지 확인할 수 있다. 현재 제품이 어디에 있고, 다음 단계가 무엇인지도 확인 가능하다.

머스크가 블록체인 기술도입에 앞장서면서 물류 업계에서는 블록체인이 혁신의 도구로 확산되고 있다. 지난해 8월 머스크와 IBM '트레이드렌즈'라는 이름으로 물류 블록체인 플랫폼을 공식 출범시켰고 현재 전세계 100여개 이상의 물류 관련 기업 및 기관이 플랫폼에 가입했다. 현재까지 4 6300만개 이상의 선적 데이터가 트레이드 렌즈 플랫폼에 저장됐다. 매주 1000만건 이상의 데이터가 업데이트 되고 있다.

세계 최대 규모의 유통업체 월마트도 성공적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한 기업이다. 월마트도 IBM과 함께 블록체인 기반의 식품 공급망 네트워크인 '푸드 트러스트'를 선보였다. 이 네트워크를 통해 식품 원산지에서부터 소비자까지의 모든 유통과정이 블록체인 기반 클라우드에 저장된다.

이를 통해 유통 관계자들은 식품추적을 통해 투명성을 높였다. 네트워크 상에서 단 몇초만에 식품 원산지를 찾을 수 있게 됐다. 식품 안전 문제가 발생했을 때도 어디서 문제가 발생했는지 빠른 확인이 가능하다. 월마트의 뒤를 이어 전세계 33개국 12000개 지점을 가지고 있는 글로벌 유통업체 까르푸도 블록체인 기술 도입을 천명했다. 오는 2022년까지 전세계 모든 까르푸 브랜드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또 북미 최대 식품업체 중 하나인 앨버트슨도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기로 했다.

금융권에서도 블록체인 기술 도입이 속도를 내고 있다. 대표적인 기업은 JP모건이다. JP모건은 최근 블록체인 기반 송금과 지급결제 망을 확대할 계획을 밝혔다. 해당 플랫폼의 명칭은 '인터뱅크 인포메이션 네트워크(IIN)'. 지난 2017년 처음 시험운영을 시작한 후, 현재 약 220여개의 은행이 참여하고 있다. JP모건은 결제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자체 암호화폐인 'JPM코인'을 발행할 계획을 공식 발표하기도 했다.

■삼성-SK-LG도 블록체인 '삼매경'해외 전통기업들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서비스 품질을 개선하고, 암호화폐 도입 여부를 조율하고 있다는 소식이 연일 들려오면서 국내 대기업들의 움직임도 한층 빨라지고 있다. 삼성, SK, LG 등 국내 유력 기업들도 저마다 정보기술(IT) 계열사를 통해 블록체인 기술 도입을 서두르고 있는 것이다.

포브스가 선정한 글로벌 50대 블록체인 기업에 포함된 삼성SDS는 블록체인 플랫폼 '넥스레저'를 통해 누구나 쉽게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최근에는 하이퍼레저 패브릭과 이더리움을 이용할 수 있는 '넥스레저'의 차기버전인 '넥스레저 유니버셜'을 출시한 바 있다.

SK그룹은 IT 계열사인 SK텔레콤과 SK() C&C가 블록체인 기술 개발에 매달리고 있다. SK() C&C는 이더리움의 기술 기업인 컨센시스와 함께 이더리움 기반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한다. SK텔레콤은 블록체인 기술 기반 신원인증 사업에 주력하고 있으며 LG CNS도 기업들이 블록체인 서비스를 쉽게 접목할 수 있는 '모나체인'의 사용사례를 확대하고 있다.

국내 대표 통신사인 KT도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해 외부 해킹공격을 차단하는 '기가 스텔스' 서비스를 내세웠다. 블록체인의 스마트컨트랙트 기능을 이용해 허가된 이용자에게만 인터넷주소를 보이게 하는 방식이다. KT는 김포페이와 같은 지역화폐 플랫폼인 '착한페이'를 선보였고, 블록체인 기술을 다른 기업에게 제공하는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사업도 확장하고 있다.

네이버와 카카오도 적극적이다. 네이버는 일본 자회사인 라인을 통해 블록체인 플랫폼 '링크체인'을 개발했다. 카카오도 블록체인 계열사 그라운드X를 통해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을 개발중이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