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CUBE] Notice on the Whitepaper Updates | 큐브 백서 업데이트 알림

We inform you that there has been some changes to our whitepaper from official website:

1. The "Expansion of Project Scope" section has been added.
- To reflect our commitment to creating value for token holders by expanding the use case of Cube tokens, we have added a section on ongoing projects and a section on token economy.

2. A new "Appendix" section has been created.
- Much of the technical aspects, including Synapse, have been moved to the "appendix" section to increase the White Paper's readability.

3. In addition, we ran a basic editing to correct typos

Click here to check out whitepaper

----------------------
(Below is the same content in Korean.)

안녕하세요, 백서 상 약간의 수정사항이 있었으며 이에 따라 큐브 커뮤니티 회원분들께 안내 드립니다:

1. "Expansion of Project Scope" 섹션이 추가 되었습니다.
- Cube 토큰의 사용 사례를 확대하여 토큰 홀더들에 대한 가치창출을 하겠다는 당사의 의지를 반영하기 위해 현재 진행 중인 사업들에 대한 내용과 토큰 이코노미에 대한 섹션을 추가하였습니다.

2. "Appendix" 영역을 신규 생성하였습니다.
- Synapse를 비롯한 기술적인 부분의 상당 부분을 부록으로 이동하여…

[CUBE PAPER] Google Waymo to start production in Detroit in the middle of this year | '자율주행차 시대 성큼' 구글 웨이모, 디트로이트 공장서 올 중반부터 생산개시

* [Cube Intelligence] introduces news related to Cube's business pilars. We are now sharing you the full content of the published article along with the source.

[Google Waymo to start production in Detroit in the middle of this year]

M Auto Daily
Lee Sang Won Reporter
2019.04.24

Google Waymo, the leader of self-driving cars, said it will start mass-producing self-driving cars in Detroit in the middle of this year.

WaymoLLC, Google's self-driving affiliate that is leading the development of self-driving cars, has secured a plant in Detroit, the United States.

Waymo LC is currently on the verge of completing its self-driving system based on Chrysler's Pacifica.


The Google Alphabet said Monday that Waymo had chosen the American Axle Plant in Detroit as one of the first plants to produce fully autonomous cars for cars.

Waymo said it will invest up to 13.6 million U.S. dollars (15.54 billion won) in the plant and install production facilities for autonomous vehicles.

The plant is home to many suppliers (parts suppliers) who supply parts to Chrysler's Pacifica along the Detroit River on the axis of Waymo.

The investment could provide up to 400 jobs in southeastern Michigan, which has lost jobs in the auto sector over the past few years due to the shutdown of two locations, including GM's Hamtrack assembly plant in Detroit, the Google Alphabet said.

Waymo, one of the leading self-driving cars in the field, has leased a site for American Axle & Manufacuring Inc. near the western boundary of the hamtramk on 75th Street and Holbrook Avenue to renovate the Chrysler Pacifica minivan and Jaguar i-Pace electric vehicles into self-driving cars since mid 2019.

The decision follows Michigan Economic Development Corp.'s approval of an $8 million performance-based annual salary system for the project, under which Waymo demanded that Markham, Oakland and Wayne County open the plant with 100 employees by 2021 through a three-year lease deal.

Waymo CEO John Krafcik said in a blog post that it is a "perfect facility" that provides up to 200,000 square feet of space for Waymo's self-driving car assembly, referring to the employment of engineers, operating experts and Fleet Coordinator.

American Axle last created the front axle in 2012, but it has since been used as a sequencing center, and details such as a lease contract with Waymo have not been made public.

Meanwhile, Waymo signed a contract to purchase up to 62,000 Pacifica hybrid vehicles from FCA Chrysler and 20,000 from Jaguar.

The company has been testing its self-driving system using the Percussian hybrid van for the past three years and launched ride services to 2,300 people in Phoenix last December.

#Self-driving_car #Google #Waymo #Detroit #Google-Alphabet

(Below is the same content in Korean.)

* [큐브 인텔리전스]에서 진행, 기획 중인 사업과 관련된 뉴스를 소개합니다. 공개된 기사 내용 전문을 출처와 함께 전해드립니다.

['자율주행차 시대 성큼' 구글 웨이모, 디트로이트 공장서 올 중반부터 생산개시]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2019.04.24

자율주행차 선두주자인 구글 웨이모가 올 중반부터 디트로이트에서 자율주행차 양산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자율주행차 개발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구글의 자율주행 계열사인 웨이모LLC가 자율주행차 공장을 미국 디트로이트에 확보했다.

웨이모LLC는 현재 크라이슬러 퍼시피카를 베이스로 한 자율주행시스템 완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구글 알파벳은 23(현지시간), 웨이모가 자동차에 완전자율형차를 생산하는 최초의 공장 중 하나로 디트로이트에 있는 전 아메리카 액슬 공장(American Axle plant)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웨이모는 이 공장에 최대 1,360만 달러(1554,400만 원)를 투자, 자율차 생산시설을 설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공장은 웨이모를 축으로 디트로이트 강을 따라 크라이슬러 퍼시피카에 부품을 공급하는 많은 서플라이어(부품공급업체)들이 위치해 있다.

구글 알파벳은 이번 투자는 GM의 디트로이트 햄트랙 조립공장을 포함한 두 곳을 폐쇄로 지난 몇 년 동안 자동차분야 일자리를 잃어 온 미시건주 남동부 지역에 최대 400개의 일자리를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자율주행차 분야 선두주자로 손꼽히는 웨이모는 2019년 중반부터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미니밴과 재규어 i-Pace 전기차를 자율주행차로 개조하기 위해 75번가와 홀브룩 애비뉴의 햄트램크 서쪽 경계 부근에 있는 아메리칸 액슬 앤 매뉴팩츄어링 Inc. 부지를 임대했다.

이번 결정은 미시간 경제개발공사가 이 사업에 800만 달러의 성과연봉제를 승인한 데 이은 것으로, 이 협정은 웨이모가 마컴, 오클랜드, 웨인 카운티가 3년 임대계약을 통해 2021년까지 100명의 직원과 함께 공장을 열도록 요구한 데 따른 것이다.

존 크라프칙 웨이모 최고경영자(CEO)는 블로그에 올린 글에서웨이모의 자율주행차 조립을 위한 20만 평방피트에 이르는 공간을 제공하는 '완벽한 시설'이라며 엔지니어, 오퍼레이팅 전문가, 플릿 코디네이터 등의 고용을 언급했다.

아메리칸 액슬은 2012년 마지막으로 프론트 액슬을 만들었지만 이 후부터는 시퀀싱 센터로 활용중이며, 웨이모와의 임대차 계약 등 세부 사항은 공개되지 않았다.

한편, 웨이모는 FCA크라이슬러로부터 최대 62,000대의 퍼시피카 하이브리드 차량을, 재규어로부터 2만 대의 차량을 구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 회사는 지난 3년 간 퍼시피카 하이브리드 밴을 이용해 자율주행 시스템을 시험해 왔으며 지난해 12월에는 피닉스 지역에서 2,300명에게 승차 서비스를 시작했다.

#자율주행차 #구글 #웨이모 #구글웨이모 #디트로이트 #구글알파벳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