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CUBE] Notice on the Whitepaper Updates | 큐브 백서 업데이트 알림

We inform you that there has been some changes to our whitepaper from official website:

1. The "Expansion of Project Scope" section has been added.
- To reflect our commitment to creating value for token holders by expanding the use case of Cube tokens, we have added a section on ongoing projects and a section on token economy.

2. A new "Appendix" section has been created.
- Much of the technical aspects, including Synapse, have been moved to the "appendix" section to increase the White Paper's readability.

3. In addition, we ran a basic editing to correct typos

Click here to check out whitepaper

----------------------
(Below is the same content in Korean.)

안녕하세요, 백서 상 약간의 수정사항이 있었으며 이에 따라 큐브 커뮤니티 회원분들께 안내 드립니다:

1. "Expansion of Project Scope" 섹션이 추가 되었습니다.
- Cube 토큰의 사용 사례를 확대하여 토큰 홀더들에 대한 가치창출을 하겠다는 당사의 의지를 반영하기 위해 현재 진행 중인 사업들에 대한 내용과 토큰 이코노미에 대한 섹션을 추가하였습니다.

2. "Appendix" 영역을 신규 생성하였습니다.
- Synapse를 비롯한 기술적인 부분의 상당 부분을 부록으로 이동하여…

[CUBE NEWS] The Future of Blockchain 3. Utilization of Blockchain Technology | 블록체인의 미래 3. 블록체인 기술의 활용 현황


3. Utilization of Blockchain Technology

So how long will it take for blockchain technology to become widely used in our society? Experts predict that it will take more than five years for blockchain technology to peak in most industries. Gartner, a U.S. IT market research and consulting firm, said in its 2017 Blockchain Heap Cycle report that the market and public interest in blockchain-related technologies such as distributed ledgers, virtual currency wallets and consensus algorithms are at its peak. In addition, most IT consulting agencies predict that blockchain technology will reach the peak of innovation in two to three years, and be commercialized in five to 10 years, so that stable services can be delivered around 2025. Among the areas where blockchain technology can be used especially effectively are financial areas such as banks and investment services, health care including insurance and health care, logistics and distribution sectors and public services.

Finance

Many foreign banks are participating in direct blockchain research and development to develop virtual currencies or introducing blockchain in the form of consortiums such as Corda and Hyperledger Fabric to the financial process. The top 10 U.S. banks have reported investing a total of $267 million in blockchain companies from 2014 to 2017. Goldman Sachs developed SETLcoin, Citigroup developed Citicoin, and Royal Bank of Scotland automated mortgage payments by introducing Corda. The U.S. NASDAQ, which has a number of promising technology companies including Microsoft, Netflix and Baidu, has been trading unlisted stocks through a blockchain-based system called Link since October 2015. Previously, non-listed stock transactions took 2-3 days to settle or reflect the books, but the new blockchain system reduced the transaction time to less than 10 minutes, allowing stock issuers to see the current status of shareholders and the flow of investment capital in real time. Korean banks are applying blockchain technology to services such as overseas remittances and certifications. Shinhan Bank and Woori Bank, in partnership with Japan's SBI Group, are attempting to reduce the remittance time and commission by establishing a Ripple-based overseas remittance system between Korea and Japan. Kakao Pay commercialized a blockchain-based authentication service that could replace the official certificate in June 2017. In December 2017, KEB Hana Bank completed the implementation of the Ethereum-based trade finance block chain in cooperation with a consortium of private-public joint-venture shipping logistics chains.


Medical sector

IBM Watson Health works with the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in the U.S. to store medical information previously held by hospitals on blockchain networks and to incorporate Internet of Things. Google DeepMind Health is working with the UK National Health Service to develop blockchain technology that allows patients to monitor their medical information in real time. Estonia, a small country in Northern Europe that first introduced blockchain technology to its government system, allows people's medical information (care records) to be managed through a blockchain personal account. As an example of Korea, Kyobo Life Insurance has prepared an automatic billing system for loss insurance using blockchain since 2017 and has been running a trial run for its executives and employees. Until now, the procedure of receiving medical records and submitting them to insurance companies was cumbersome, so many people gave up their claims for insurance when their claims were small. When the blockchain system was applied, the hospital and the insurance company could collect the medical expenses from the hospital and automatically claim the insurance money without submitting a separate document.


Logistics and distribution

Major foreign logistics and distribution companies have started to introduce blockchain technology by cooperating with IT businesses or forming a consultative body on blockchain. In January 2018, the world's first major international trade in agricultural products using block chains was actually done.
UPS, the largest U.S. logistics company, announced in November 2017 that it would join the Blockchain Transport Consultative Meeting to focus on standardization of technology. Musk, the world's largest shipping company, is applying a hyper-leisure fabric to its container cargo tracking system.
Jingdung, China's second-largest e-commerce company, formed the Blockchain Food Safety Union in cooperation with Wal-Mart and IBM, and is working with Tsinghua University to develop technology for food distribution blockchain. Distribution and history tracking systems such as food, medicine, precious metals and wine are also being developed based on blockchain such as Ambrosus and Evergreaser. The domestic retail industry is also actively introducing blockchain. SK C&C implemented blockchain-based container cargo tracking and management system by utilizing SKT's Internet of Things network LoRa. This service provides real-time information such as temperature and humidity management as well as location information of cargo to logistics officials. We have already completed test operations for container cargo in the Korea-Shanghai section. Hyundai Merchant Marine, which is participating in the shipping and logistics blockchain consortium, has completed the test voyage of the frozen container (Korea-China) and the test operation of the container ships on the Indian, Middle Eastern and European routes. The Korea Customs Service has implemented a pilot project since 2019 by applying blockchain technology to its personal customs clearance system. The e-commerce transaction is carried out in the order of shopping malls → special delivery companies → customs offices, and as of 2017, the process of reporting (special delivery companies) and checking (execution authorities) imported goods amounting to 33 million units took more than 12 hours per case. By using blockchain technology, customs clearance information is shared by the Korea Customs Service, shopping malls, and special delivery companies, enabling real-time import reporting. It will also prevent low-cost reporting.


Public service

Blockchain technology will be useful as a way to prevent manipulation or hacking of electronic voting and to increase transparency and reliability. Currently, it is trying to apply blockchain to domestic and foreign political parties and local governments. Spain's Podemos and Australia's Flux use blockchain-based voting systems to gather opinions within the parties. The UK is pushing for the introduction of blockchain to ensure efficient and transparent welfare payments. The UK's GovCoin is working with Barclays Bank and the University of London to develop a public welfare system that applies blockchain technology to the labor pension system. The United States, Sweden, and the Republic of Georgia are working on a pilot project to apply block chains to real estate registrations and transactions. Vermont in the U.S. is working on a blockchain pilot project to manage real estate transaction records. Sweden's National Territory Research Service has applied smart contracts to land management systems to develop services that connect land traders, real estate agents, banks, etc. Korea is also seeking to apply blockchain technology to voting or diplomatic document distribution systems.

#Blockchain #Cryptocurrency #Goldman Sachs #Finance #IBM #Google #Deep Mind Health #Distribution #UPS #Mask

* This series of articles was compiled based on the "2018 Technical Impact Assessment Results Report" published by the Ministry of Science, Technology,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and the Korea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Evaluation and Planning (KISTEP).

(Below is the same content in Korean.)

3. 블록체인 기술의 활용 현황

그렇다면 블록체인 기술이 우리 사회에 널리 퍼져 사용되기까지는 어느 정도의 시간이 걸릴까요? 전문가들은 대부분의 산업에서 블록체인 기술이 정점에 도달하기까지는 5년 이상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미국 IT분야 시장조사 및 컨설팅 회사인 가트너는 2017년 블록체인 하이프 사이클(hype cycle) 보고서에서 분산원장, 가상통화 지갑, 합의 알고리즘 등 블록체인 관련 기술들에 대한 시장과 대중의 관심이 정점을 향하고 있다고 발표했는데요. 또한 대부분의 IT 컨설팅 기관들은 블록체인 기술이 2~3년 뒤 기술혁신의 정점에 오르고, 5~10년 안에 상용화되어, 2025년 전후 안정된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블록체인 기술이 특히 효과적으로 쓰일 수 있는 분야로는 은행이나 투자 서비스업과 같은 금융 분야, 보험과 건강 관리를 포함한 의료 분야, 물류·유통 분야와 공공 서비스 분야가 꼽히고 있습니다.

금융

많은 해외 은행들은 직접 블록체인 연구개발에 참여해 가상통화를 개발하거나 코다, 하이퍼레저 패브릭(Hyperledger Fabric) 등 컨소시엄 형태의 블록체인을 금융 프로세스에 도입 중입니다. 미국 10대 은행은 2014년부터 2017년까지 블록체인 기업에 총 2 6,700만 달러를 투자했다고 보고된 바 있습니다. 골드만삭스는 세틀코인(SETLcoin), 시티그룹은 시티코인 (Citicoin)을 개발하였으며, 스코틀랜드 은행(Royal Bank of Scotland)은 코다를 도입하여 주택담보대출 납부 처리를 자동화했죠. 마이크로소프트와 넷플릭스, 바이두 등 유망 기술 기업들이 다수 상장되어 있는 미국 나스닥에서는 2015 10월부터 블록체인 기반의 시스템링크를 통해 비상장 주식을 거래하고 있는데요. 기존에 비상장 주식 거래 시에는 결제나 장부 반영에 2~3일이 걸렸지만, 새로운 블록체인 시스템으로는 거래 소요 시간이 10분 이내로 단축되었으며, 주식 발행 회사는 주주 현황과 투자 자본 흐름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국내 은행들은 해외송금이나 인증과 같은 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고 있는데요.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은 일본 SBI그룹과의 제휴를 통해 리플(Ripple) 기반의 한일 양국 간 해외송금 시스템을 구축하여 송금 시간과 수수료의 절감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카카오페이는 2017 6월 공인인증서를 대체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의 인증서비스를 상용화했으며, KEB하나은행은 2017 12월 민관 합 동 해운물류 블록체인 컨소시엄과 공동으로 이더리움 기반 무역금융 블록체인 시범 적용을 완료했습니다.

의료

IBM 왓슨헬스는 미국 질병관리예방센터와 협력하여 기존에 병원이 보유한 진료 정보를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저장하고 사물인터넷 등을 접목하고 있습니다. 구글 딥마인드헬스는 영국 국가보건서비스와 협력하여 환자가 실시간으로 자신의 의료정보를 모니터링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술을 개발하고 있죠. 정부 시스템에 가장 먼저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한 북유럽의 작은 나라 에스토니아는 국민의 의료 정보(진료기록)를 블록체인상의 개인 계정을 통해 관리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국내의 예로는 교보생명이 2017년부터 블록체인을 활용한 실손보험금 자동청구 시스템을 마련하고 자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 중이다. 그동안은 진료기록사본 등을 병원에서 발급받아 보험사에 제출하는 절차가 번거로워 청구금액이 소액인 경우 보험금 청구를 포기하는 경우가 많았는데요. 블록체인 시스템을 적용하자 실손보험 가입자가 병원에서 진료비를 수납하면 병원과 보험사가 진료기록을 실시간 공유하여 별도 서류 제출 없이 자동으로 보험금 청구를 할 수 있게 됐습니다.

물류·유통

해외 주요 물류·유통 기업들은 IT 기업과 협력하거나 블록체인 관련 협의체를 구성하여 블록체인 기술 도입에 착수했습니다. 2018 1월에는 세계 최초로 블록체인을 이용한 대규모 농산물 국제 거래가 실제로 이루어지기도 했죠.
미국 최대의 물류회사 UPS 2017 11월 블록체인트럭운송협의체에 합류하여 기술 표준화에 주력할 것을 발표했습니다. 세계 최대 해운회사 머스크는 컨테이너 화물 추적 시스템에 하이퍼레저 패브릭을 적용 중입니다.
중국 2위 전자상거래 업체 징둥(京東)은 월마트, IBM과 협력하여 블록체인 식품안전연합회를 구성하고 칭화대와 협력하여 식품 유통 블록체인 기술 개발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앰브로서스(Ambrosus), 에버레저(Everledger) 등 블록체인에 기반한 식품, 의약품, 귀금속, 와인 등의 유통·이력추적 시스템도 개발되고 있습니다. 국내 유통업계에도 블록체인 도입이 활발한데요. SK C&C SKT의 사물인터넷 전용망인 로라(LoRa)를 활용해 블록체인 기반 컨테이너 화물 추적·관리체계를 구현했습니다. 화물의 위치정보는 물론, 온도, 습도 관리 등 실시간 정보를 물류 관계자들에게 공유하는 서비스입니다. 이미 한국-상하이 구간의 컨테이너 화물을 대상으로 시험 운영을 완료했습니다. 해운물류 블록체인 컨소시엄에 참여하고 있는 현대상선은 냉동 컨테이너 시험항차(한 국-중국) 및 인도·중동·유럽 항로 컨테이너선 시험운항을 완료했죠. 우리나라 관세청에서는 개인 통관 시스템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여 2019년부터 시범 사업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전자상거래 통관은 쇼핑몰특송업체관세청 순으로 진행되며, 2017년 기준 3,300만 개에 이르는 수입 물품의 신고(특송업체)와 확인(관세청) 과정에 건당 12시간 이상 소요되었는데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면 통관 관련 정보를 관세청과 쇼핑몰, 특송 업체가 공유하기 때문에 실시간 수입 신고가 가능해졌죠. 더불어 저가로 신고하는 것도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공공 서비스

전자투표의 조작이나 해킹을 방지하고, 투명성과 신뢰성을 높이기 위한 방편으로도 블록체인 기술은 유용하게 활용될 것입니다. 현재 국내외 정당과 지자체를 중심으로 블록체인의 적용이 시도되고 있는데요. 스페인의 정당 포데모스(Podemos)와 호주의 정당 플럭스(Flux)는 정당 내의 의견 수렴에 블록체인 기반 투표 시스템을 활용하고 있습니다. 영국에서는 복지 수당을 효율적이고 투명하게 지급하기 위해 블록체인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데요. 영국의 거브코인(GovCoin)은 바클레이즈 은행, 런던대학교 등과 협력하여 노동연금 시스템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공공복지 시스템을 개발 중입니다. 미국과 스웨덴, 조지아공화국 등은 부동산 등기와 거래에 블록체인을 적용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죠. 미국 버몬트주는 부동산 거래 기록 관리에 블록체인 시범사업을 추진 중인데요. 스웨덴 국토조사국은 토지 관리 시스템에 스마트 계약을 적용하여 토지 거래자, 부동산 중개인, 은행 등을 연결하는 서비스를 개발했습니다. 우리나라 역시 투표나 외교문서 유통 시스템에 블록체인 기술 적용을 추진 중입니다.

#블록체인 #가상화폐 #골드만삭스 #금융 #IBM #구글 #딥마인드헬스 #물류 #유통 #UPS #머스크

* 이 시리즈 글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에서 발행한
'2018년 기술영향평가 결과보고' 자료를 바탕으로 정리했습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