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CUBE NEWS] More self-driving cars will be parked on their own. | 스스로 주차하는 자율주행차 늘어난다

* [Cube Intelligence] introduces news related to the business you are planning. I'm sending you the full content of the published article along with the source.

* [큐브 인텔리전스]에서 진행, 기획 중인 사업과 관련된 뉴스를 소개합니다. 공개된 기사 내용 전문을 출처와 함께 전해드립니다.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changes 'special' rules and allows 'full board'

An institutional foundation has been set up to allow more semi-autonomous cars to change lanes or park themselves by controlling the steering wheel on their own. This is because the government defined the function as "all-out permissible," which has so far been allowed for each car model as an "exception."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said Saturday that it will herald legislation on Wednesday to revise some of the "rules on performance and standards of automobile and auto parts," which include such information. First of all, the revision allowed the vehicle to be equipped with "advanced steer…

[CUBE PAPER] The Days Come When My Car Parked in the Parking Lot Makes Money | 주차장에 있는 내 차가 알아서 돈버는 시대 온다


* [Cube Intelligence] introduces news related to Cube's business pillars. We are now sharing you the full content of the published article along with the source.

[The Days Come When My Car Parked in the Parking Lot Makes Money]

Joongang Daily

Park Tae-hee
2019.05.22

What's happening to mobility innovation?

Na Ja-yul, who was working at an office in Gwanghwamun, Seoul, in 2040. Notification window is bright in the smartphone apps. Touch near the office when the passengers as long as the Gangnam station saying that it should be to request a rental vehicle. When I ordered my car with self-driving performance to carry passengers with an app, the car that was parked in the parking lot moves itself. Na Ja-yul's car, which had nothing to do until she left work, has been running on her own two occasions and earning 40,000 won.

Nayeon, who was on a business trip to the country side on the same day in 2040, leaves a voice message on the smart watch before arriving at Seoul Station. "I'm going home right away. I don't have any luggage. I'm alone." A self-driving car in a nearby parking tower will come to Seoul Station, exchanging data with the traffic information center. Lying in a car with a single bed, watching the movie on a large screen on the center fascia, it is in front of my house.

Fully self-driving car available in 2023.
This is a future that will bring about mobile (mobility) innovation that takes place when cars combine with ICT (Information Communication Technology). Such a future is possible because innovation in mobility is largely being carried out in three areas: self-driving, ride-sharing and electric vehicles. "Three-pronged innovation will inevitably converge on one car after all, and the concept and usage of future cars will be significantly different from what they are now," said Lee Jae-ho, head of Kakao Mobility.

Google Waymo's self-driving car operating in Phoenix, Arizona, U.S. [Central Pottery]


First of all, autonomous driving is considered a technology that will free humans from driving. The industry sees no technical limitations in producing fully autonomous vehicles with no driver intervention by 2023. In the era of self-driving, the time used to drive becomes a new market. The free time from driving can be used in various ways, including content consumption, language study, and work processing. "In an era of self-driving, 'time share' rather than 'market share' is the place to compete in automobile services," said Cha Du-won, a policy researcher at the Korea Institute for Science and Technology Evaluation. This is why AI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ologies such as voice commands and infotainment systems are combined with vehicles. Global sales of self-driving cars are expected to exceed 33 million units since 2040, accounting for 26 percent of new cars, according to global market research firm IHS Markit.

With a car that responds to a call even if the engine is turned off.
Electric cars are 'needs to turn cars into wheeled smart devices.' If a car's power is changed to a battery, vehicles can react to a ride call and others even when the engine is turned off. Car manufacturers are also moving in this direction. Mercedes-Benz, which invented internal-combustion engine cars, recently declared that it would cut production of internal-combustion engine cars and not produce them at all from 2039. Volkswagen has also already declared a halt to the development of internal combustion engines in 2026 and a halt to the sale of cars by internal combustion engines in 2040. Hyundai Motor also said at a ceremony in January this year that it will develop 23 electric vehicle models by 2025, and recently invested 100 billion won in Croatia's Li Mak, which makes the world's fastest electric car.

This palette is a self-driving concept car that Toyota recently introduced. [Central Pottery]



When self-driving and electric vehicle development are completed, ride sharing will also be active. "What is most different from the past is that we are all connected to each other by holding the devices of smartphones," said Choi Jae-bung, a mechanical engineering professor at Sungkyunkwan University.

The biggest victims will be taxi drivers when self-driving cars appear on his social media earlier this month, said Lee Jae-woong, head of VCNC's parent company serving Tada. The price of the license will be zero won after losing the job. It is in the same vein that the ride-sharing platform and cabs join hands before this future comes, is the way to reduce social costs and make a soft landing," he said.

The IT and auto industries are fiercely competing for leadership in the mobile innovation that these "self-driving shared electric vehicles" will bring about. Based on its experience of dominating operating systems in smartphones, 'Tech Goliath' such as Google and Apple dreams of controlling 'brain' of self-driving cars. Tech companies armed with software technology, creative ideas, infotainment or AI-enabled technologies are likely to show the greatest competitiveness in the mobility industry, Lee said. A reason why Samsung Electronics has recently received certification for quality safety of automotive semiconductors and mobile telecommunication businesses are developing self-driving technologies and mapping services is because it wants to play an important role in mobility industries.

Hyundai Motor is considering mass production of electric scooters and others.
The finished car company is in a hurry to enter. The innovation of the car has so far been done mainly in the hardware sector. "When cars become smart devices, it is a strange challenge to take control of 'brain' and 'inside'." If we continue to do this, it is a common concern for carmakers that they may become subcontractors of service providers," he said. Hyundai Motor's injection of about 500 billion won into the mobility service sector alone last year also reflected such concerns. Hyundai Motor is even considering mass production of short-range mobile micro mobility products such as electric scooters. Global companies are also on the same page. Although the terms of Daimler's "CASE strategy," BMW's "ACES strategy," and Toyota's "YUI strategy" are different, the content will eventually be summarized as "We will transform into a service-oriented company rather than a manufacturing company based on self-driving and connectivity."

the rise of automobile, manufacturing, not service industries
"Although there is a heated debate in South Korea that focuses on just one ride-sharing area, technologies and services that guarantee human mobility are continuously combined in global industries." said Director Lee Jae-ho.

#Mobility #Application #Smartphone #ICT #Return sharing #Electrical #Artificial intelligence


(Below is the same content in Korean.)

* [큐브 인텔리전스]에서 진행, 기획 중인 사업과 관련된 뉴스를 소개합니다. 공개된 기사 내용 전문을 출처와 함께 전해드립니다.

[주차장에 있는 내 차가 알아서 돈버는 시대 온다]

중앙일보
박태희 기자
2019.05.22

모빌리티 혁신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

2040년 서울 광화문 한 사무실에서 근무 중이던 나자율씨. 스마트폰 앱에 알림 창이 반짝인다. 터치하자 사무실 인근에 있는 한 승객이 강남역까지 이동해야 한다며 차량 렌트를 요청한다. 자율주행성능을 갖춘 내 차에 앱(애플리케이션)으로 승객을 태우라고 지시하자, 주차장에 세워져 있던 차가 스스로 움직인다. 퇴근할 때까지 쓸 일이 없었던 나자율씨 차는 두 차례나 이렇게 스스로 운행하며 4만원을 벌어왔다.

2040년 같은 날 KTX를 타고 지방 출장을 다녀오던 나연결씨, 서울역에 도착하기 전에 스마트 시계에 음성 메시지를 남긴다. "도착하면 바로 집으로 갈 거예요. 짐은 없고 저 혼자입니다." 인근 주차타워에 있던 자율주행차량 한 대가 교통정보센터와 데이터를 주고받으며 서울역사 앞으로 나연결씨 픽업을 온다. 1인용 침대가 설치된 차 안에 누워 센터페시아에 달린 대형 스크린으로 영화를 감상하다 보니 어느새 집 앞이다.

2023년이면 완전 자율주행차 가능
자동차가 정보통신기술(ICT)과 결합하면서 일어나는 모빌리티(Mobility·이동성) 혁신이 가져올 미래상이다. 이런 미래가 가능한 건 모빌리티 혁신이 크게 자율주행·승차공유·전기차의 세 분야에서 진행되고 있어서다. 이재호 카카오모빌리티 소장은 "세 갈래 혁신은 결국 차 한 대에 모일 수밖에 없고, 미래 자동차는 개념과 사용법 자체가 지금과는 크게 달라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우선 자율주행은 인간을 운전으로부터 해방해줄 기술로 꼽힌다. 업계에서는 2023년이면 운전자 개입이 전혀 없는 완전자율주행차량을 생산하는데 기술적 제약이 없는 것으로 본다. 자율주행 시대에는 운전에 사용되던 시간이 고스란히 새로운 시장이 된다. 운전에서 자유로워진 시간은 콘텐트 소비, 어학공부, 업무처리 등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다. 차두원 한국과학기술평가원(KISTEP) 혁신전략연구소 정책위원은 "자율주행 시대에는 '시장 점유율'이 아닌 '시간 점유율'이 자동차 서비스의 승부처"라고 분석했다. 음성명령 같은 인공지능(AI) 기술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차량과 결합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글로벌 시장조사기업인 IHS마킷에 따르면 2040년 이후 세계 자율주행차 판매량은 3300만대를 넘어 신차 중 26%를 차지할 전망이다.

엔진 꺼둬도 승차 콜에 반응하는 차로
전기차는 자동차를 '바퀴 달린 스마트 기기로 만들 필요조건'이다. 자동차 동력을 배터리로 바꾸면 마치 스마트폰처럼, 엔진을 꺼 둔 상태에서도 승차 콜 등에 차량이 반응할 수 있다. 완성차 업체들도 이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 내연기관 차를 발명한 메르세데스 벤츠는 최근 "내연기관차 생산량을 줄여가다 2039년부터는 아예 생산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폴크스바겐도 이미 '2026년 내연기관 엔진 개발 중단, 2040년 내연기관 자동차 판매 중단'을 선언했다. 현대차도 올 1월 시무식에서 2025년까지 전기차 모델 23개를 개발하겠다고 밝혔고, 세계에서 가장 빠른 전기차를 만드는 크로아티아의 리막에 최근 1000억원을 투자했다.
  
자율주행과 전기차 개발이 완성되면 승차공유도 활발해질 수 밖에 없다. 최재붕 성균관대 기계공학부 교수는 "지금 인류가 과거와 가장 다른 점은 개개인이 모두 스마트폰이라는 기기를 쥐고 서로 연결돼 있다는 점"이라며 "택시 잡는 인파가 내 앞에 끝없이 늘어서 있고, 내가 언제쯤 탈 수 있을지 모르는 불편과 불안감이 있는 한 스마트폰을 통해 유휴 차량을 부르려는 욕망은 사라지지 않고 서비스 등장도 막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타다를 서비스하는 VCNC의 모기업인 쏘카 이재웅 대표가 이달 초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자율주행 차량이 등장하면 최대 피해자는 택시기사 분들이 된다. 일자리를 잃고 면허 값도 0원이 될 것이다. 이런 미래가 오기 전에 승차공유 플랫폼과 택시가 손을 잡는 것이 사회적 비용을 줄이고 연착륙할 수 있는 길"이라고 주장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이 같은 '자율주행 공유 전기차'가 가져올 모빌리티 혁신을 놓고 IT업계와 자동차 업계는 치열하게 주도권 경쟁을 하고 있다. 구글·애플 등 '테크 골리앗'은 스마트폰에서 운영체제(OS)를 장악해본 경험을 바탕으로 자율주행 차량의 '두뇌' 장악을 꿈꾼다. 이 소장은 "소프트웨어 기술과 창의적 아이디어, 인포테인먼트나 AI 활용 기술로 무장한 테크 기업들이 모빌리티 산업에서 가장 큰 경쟁력을 발휘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최근 차량용 반도체의 품질 안전 인증을 받고, 이동통신사들이 자율주행 기술 개발과 맵 서비스 개발에 나서는 것도 모빌리티 산업에서 한 축을 맡기 위해서다.

현대차, 전동스쿠터 등 대량 생산 고민 중
완성차 업체는 입장이 다급하다. 자동차의 혁신은 지금까지 주로 하드웨어 분야에서 이뤄졌다. 완성차 업계 관계자는 "자동차가 스마트기기가 될 때 '두뇌' ''을 장악하는 일은 낯선 도전이다. 이대로 가다간 완성차 업체는 서비스 공급 업체의 하청업체가 될지 모른다는 게 자동차 업체의 공통된 고민"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가 지난해 모빌리티 서비스 분야에만 약 5000억원을 투입한 것도 이 같은 고민이 반영됐다. 현대차는 최근 전동스쿠터 같은 단거리 이동용 마이크로 모빌리티 제품을 대량생산하는 방안까지 고민하고 있다. 글로벌 업체들도 마찬가지 입장이다. 다임러의 'CASE 전략', BMW 'ACES 전략', 토요타의 YUI 전략도 용어는 다르지만 결국 내용은 '자율주행과 연결성(Connectivity)을 바탕으로 제조업이 아닌 서비스 중심기업으로 변신하겠다'로 요약된다.

자동차, 제조업 아닌 서비스업의 핵심으로 부상
이재호 소장은 "국내에서는 승차공유 한 분야에만 초점을 맞춰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지만 글로벌 업계에서는 인간의 이동을 편하게 보장하는 기술과 서비스가 속속 결합하고 있다" "모빌리티 혁신은 거부할 수 없는 변화"라고 말했다.

#주차장 #모빌리티 #애플리케이션 #스마트폰 #자율주행차 #ICT #승차공유 #전기차 #인공지능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