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CUBE NEWS] More self-driving cars will be parked on their own. | 스스로 주차하는 자율주행차 늘어난다

* [Cube Intelligence] introduces news related to the business you are planning. I'm sending you the full content of the published article along with the source.

* [큐브 인텔리전스]에서 진행, 기획 중인 사업과 관련된 뉴스를 소개합니다. 공개된 기사 내용 전문을 출처와 함께 전해드립니다.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changes 'special' rules and allows 'full board'

An institutional foundation has been set up to allow more semi-autonomous cars to change lanes or park themselves by controlling the steering wheel on their own. This is because the government defined the function as "all-out permissible," which has so far been allowed for each car model as an "exception."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said Saturday that it will herald legislation on Wednesday to revise some of the "rules on performance and standards of automobile and auto parts," which include such information. First of all, the revision allowed the vehicle to be equipped with "advanced steer…

[CUBE PAPER] "'Father of Cryptology' David Chaum Will Contribute to Direct Democracy" | ‘암호학의 아버지’ 데이비드 차움, “직접 민주주의에 기여하겠다”

* [Cube Intelligence] introduces news related to Cube's business pillars. We are now sharing you the full content of the published article along with the source.

Blotter
Han Soo Yeon
2018. 04. 03

David Chaum, a cryptologist called "the father of cryptography," said on April 3 that he wanted to contribute to enabling direct democracy.

[Photo] David Chaum speaking at Deconomy Forum

Speaking as a keynote speaker at the "1st Distributed Economic Forum 2018" at the Walkerhill Hotel in Seoul, he said, "It may be extremely new, but it can be said that direct democracy in ancient Greece actually shaped Western culture."

David Chaum is a locational figure in cryptography that forms the basis of blockchain. Before Bitcoin was introduced to the world, it first presented its concept of cryptocurrency. David Chaum's announcement that he will contribute directly to democracy is in line with his career in developing skills for personal freedom and privacy.

It was 35 years ago when David Chaum was a graduate student at UC Berkeley who saw the potential for cryptography and jumped into the study. There is strong personal privacy protection in the background. David Chaum said, "(At the time) I saw a lot of potential in cryptography. It's the potential to protect people's privacy.

After entering the path of cryptography, David Chaum founded the IACR (International Association of Cryptologic Research) and has been engaged in various activities including the development of Digicash and Ecash. It is also David Chaum who developed hidden signature technology to protect privacy. After introducing the activities he had been doing, he put the issue of "What will be waiting for in the next step?" "I would like to contribute to the spread of overall governance, and how we will share it," he said.

It intends to find a way to decentralize not just cryptocurrency but governance power as well. Attention is drawn to what technical methodologies he will present to contribute directly to democracy in the future. A decentralized economy is an economic model in which all participants play their part for their own economic incentives and reach an agreement without central institutions or intermediaries. The forum brought together experts from around the world from blockchain, a technology based on a distributed economic model.

#Father of cryptology #David Chaum #Direct Democracy #Distributed Economic Forum #Bitcoin # International Association of Cryptologic Research (IACR)


(Below is the same content in Korean.)

* [큐브 인텔리전스]에서 진행, 기획 중인 사업과 관련된 뉴스를 소개합니다. 공개된 기사 내용 전문을 출처와 함께 전해드립니다.

[‘암호학의 아버지데이비드 차움, “직접 민주주의에 기여하겠다”]

블로터
한수연 기자
2018. 04. 03

‘암호학의 아버지로 불리는 암호학자 데이비드 차움이 43직접 민주주의가 가능하도록 기여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날 서울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1회 분산경제포럼 2018’의 기조연설자로 나서극단적으로 새로운 것일 수도 있지만, 고대 그리스의 직접 민주주의가 사실 서구 문화를 형성했다고 할 수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데이비드 차움은 블록체인의 근간이 되는 암호학에서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비트코인이 세상에 등장하기 전 암호화폐 개념을 처음 제시하기도 했다. 데이비드 차움이 직접 민주주의에 기여하겠다고 밝힌 것은 개인의 자유와 프라이버시를 위한 기술 개발에 힘써온 그의 경력과 맥락을 같이한다.

데이비드 차움이 암호학에 잠재력을 보고 이 학문에 뛰어든 것은 35년 전 UC 버클리 대학원 시절 일이다. 그 배경에는 개인의 프라이버시 보호가 짙게 깔려 있다. 데이비드 차움은 “(당시) 암호학을 보니 잠재력이 매우 크더라. 사람들의 프라이버시를 지키는 데 있어서의 잠재력이다라고 말했다.

암호학의 길로 접어든 후 데이비드 차움은 세계암호학회(IACR)를 창립, 디지캐시와 이캐시 개발 등 다양한 활동을 해왔다. 프라이버시 보호를 위한 은닉서명 기술을 개발한 것도 데이비드 차움이다. 그는 그간 자신이 해온 활동들을 소개한 후, “그다음 단계에는 어떤 일들이 기다리고 있을까라고 화두를 던졌다. 이어나는 전반적인 거버넌스, 거버넌스를 어떻게 분산시켜 공유할 것인지에 대해 기여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단순히 암호화폐뿐 아니라 거버넌스 권력 역시 탈중앙화하는 방법을 찾겠다는 것이다. 차후 그가 직접 민주주의에 기여하기 위해 어떠한 기술적 방법론을 제시할지 관심이 모인다. 분산경제란 모든 참여 주체가 각자의 경제적 인센티브를 위해 자신의 역할을 수행하고 중앙기관이나 중개자 없이 합의에 도달하는 경제 모델을 뜻한다. 이번 포럼에서는 분산경제모델의 기반 기술인 블록체인의 세계 각국 전문가가 한자리에 모였다.

#암호학의아버지 #데이비드차움 #직접민주주의 #분산경제포럼 #비트코인 #세계암호학회(IACR)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