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SMART CITY] 100 Smart City? India’s mission | 스마트시티가 100개? 인도의 미션

1. Smart City Mission in India



I worked in Mumbai, India for about two years. So, I am always interested in and paying attention to the changes in India. India has so much potential that all experts call Post-China.
The same goes for urban planning and smart city areas. Since taking office in 2014, Indian Prime Minister Modi has announced plans to build 100 smart cities across India by 2022 to boost economic growth and improve people's quality of life. It announced policy guidelines in 2015, with 100 cities selected on a total of five occasions from 2016 to June 2018. Because India has individual policies, bills, culture and language in each region, development is carried out according to the situation of each local government, not in a centralized way. According to the Indian government's announcement, about 100 million people across India will be affected by the development of 100 cities, with the estimated amount of money currently being injected into the project reaching abo…

[CUBE PAPER] Which Governments around the World Have Taken the Lead in Utilizing Blockchain?(2) | 블록체인 활용에 앞장선 세계 각국 정부는 어디? (2)


* [Cube Intelligence] introduces news related to Cube's business pillars. We are now sharing you the full content of the published article along with the source.

[Which Governments around the World Have Taken the Lead in Utilizing Blockchain?(2)]

Tom Macaulay
Computerworld UK

6. Estonia
Blockchain provides the backbone of the renowned e-Estonia programme, which connects government services in a single digital platform. The project integrates a vast quantity of sensitive data from healthcare, the judiciary, legislature, security and commercial code registries, which are stored on a blockchain ledger to protect them from corruption and misuse.

Estonia began testing distributed ledger technology in 2008, before the Bitcoin white paper that first coined the term "blockchain" had been published. Estonia dubbed the technology "hash-linked time-stamping" at the time.

The Baltic state went on to develop a blockchain technology called KSI, which secures the country's networks, systems and data. The KSI system provides a formally verifiable security system for the government that can function even under constant cyber-attack, and is now available in more than 180 countries.


7. United States
The USA is exploring a number of distributed ledger applications. In January 2017, the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FDA) announced it had signed a two-year joint-development agreement with IBM Watson Health to explore using blockchain to securely share patient data. The collaboration aims to address the lack of transparency and security in health data processing and began with a trial on oncology-related data.

Then, in June 2018, the Trump government announced a very different blockchain trial. The Department of Homeland Security (DHS) awarded a grant of $192,380 to a startup called Factom to test the capability of blockchain to protect data collected by Border Patrol cameras and sensors.


8. Denmark
In 2014, the Liberal Alliance became the first major political party in the world to vote using blockchain technology.

The party currently forms part of a three-party coalition government in Denmark, and continues to use blockchain to power the internal election it holds at its annual meeting in a suburb of Copenhagen.

9. Dubai
By 2020, Dubai wants to become the first government in the world to conduct all of its transactions using blockchain.

The emirate estimates that adding visa applications, bill payments, license renewals and other documents to a blockchain could save 5.5 billion dirham (£1.1 billion) annually in document processing alone. It could also cut CO2 emissions by up to 114 MTons due to trip reductions and redistribute up to 25.1 million hours of economic productivity.

10. Switzerland
The Swiss city of Zug is one of Europe's leading supporters of blockchain. Zug already accepts cryptocurrency as payment for public services, has digitised ID registrations built on the blockchain, and recently completed an e-voting trial.

Zug partnered with Lucerne University of Applied Sciences and software company Luxoft to create the customisable blockchain-based e-Vote system, which is integrated with Zug’s Ethereum-based digital ID registration application. Votes are anonymised and tamper-proof, and the system is deployed in three different data centres, which distributes security and data loss risks geographically.

Luxoft will open source the platform and is establishing a Blockchain for Government Alliance to promote blockchain use cases in public institutions.


11. Georgia
Georgia's government has experimented with blockchain in a land registry project developed with the Bitfury Group, dubbed the National Agency of Public Registry (NAPR).

"The Bitfury Group and NAPR implemented a custom-designed blockchain system that is now integrated into the digital records system of NAPR," Willem-Jan Bruin, the director for Western European blockchain-based solutions at BitFury Group, told Computerworld UK.

"This private, permissioned blockchain is anchored to the Bitcoin blockchain through a distributed digital timestamping service. Distributed digital timestamping allows NAPR to verify and sign a document containing a citizen's essential information and proof of ownership of property.

"The importance and disruptive potential of the project lies in its ability to make land titles - and, in general, property rights - available to billions of people who are currently unable to legally register their property. Blockchain technology also permits significant time and cost savings in the registration process. Therefore, the blockchain land-titling project could have a big global impact beyond Georgia."

12. Gibraltar
Gibraltar launched Europe's first regulated bitcoin product in 2016, when the Gibraltar Stock Exchange (GSX) unveiled a cryptocurrency called BitcoinETI. The British overseas territory has also introduced a bespoke license for fintech firms using blockchain, and created a blockchain subsidiary of its stock exchange.

In February 2018, the Gibraltar Blockchain Exchange (GBX) announced the completion of its first token sale, which was issued in the Rock Token (RKT) cryptocurrency. A total of 60 million RKT was distributed in the public token sale, the equivalent of £4.5 billion.

#Estonia #e-Estonia_Program #KSI #US #Denmique #Dubai #Switch #Blockchain_for_Governance #Georgia #NAPR #GSX #GBRKT


(Below is the same content in Korean.)

* [큐브 인텔리전스]에서 진행, 기획 중인 사업과 관련된 뉴스를 소개합니다. 공개된 기사 내용 전문을 출처와 함께 전해드립니다.

[블록체인 활용에 앞장 선 세계 각국 정부는 어디?(2)]

Tom Macaulay
Computerworld UK

6. 에스토니아
블록체인은 정부 서비스를 단일 디지털 플랫폼에 연결하는 유명한 e-에스토니아 프로그램의 백본을 제공한다. 이 프로젝트는 건강 관리, 사법부, 입법부, 보안, 상용 코드 레지스트리에 있는 방대한 양의 민감한 데이터를 통합해 부패 및 오용으로부터 보호하고자 블록체인에 저장된다. 에스토니아는블록체인이라는 용어를 최초로 만든 비트코인 백서가 발표되기 전인 2008년 분산 원장 기술을 테스트하기 시작했다. 에스토니아는 이 기술을해시 연계 타임스탬프라고 불렀다.

유럽 발트해에 있는 작은 나라 에스토니아는 국가의 네트워크, 시스템 및 데이터를 보호하는 KSI라는 블록체인 기술을 개발했다. KSI 시스템은 정식으로 검증할 수 있는 보안 시스템을 정부에 제공하여 지속적인 사이버 공격에서도 작동할 수 있으며 현재 180개국 이상에서 사용할 수 있다.

7. 미국
미국은 여러 가지 원장 애플리케이션을 연구하고 있다. 2017 1 FDA IBM 왓슨 헬스와 2년간의 공동 개발 협약을 체결하여 환자 데이터를 안전하게 공유하고자 블록체인을 사용하는 방법을 모색했다고 발표했다. 이 협력은 의료 데이터 처리에서 투명성과 부족한 보안 처리를 목표로 하고 종양학 관련 데이터에 대한 테스트를 시작했다.

그런 다음 2018 6월 트럼프 정부는 매우 다른 블록체인 사용 계획을 발표했다. 국토안보부(DHS)는 국경수비대 카메라 및 센서에서 수집한 데이터를 보호하고자 블록체인 기능을 테스트하기 위해 팩톰(Factom)이라는 신생회사에 미화 19 2,380달러의 지원금을 지급했다.

8. 덴마크
2014년 덴마크 자유당은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하여 투표한 세계 최초의 주요 정당이 되었다. 자유당은 현재 덴마크에서 3자 연립 정부의 일부를 구성하고 코펜하겐 근교의 연례 회의에서 보유하고 있는 내부 선거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블록체인을 계속 사용하고 있다.

9. 두바이
2020년까지 두바이는 블록체인을 사용하여 모든 거래를 수행하는 세계 최초의 정부가 되고 싶어 한다. 에미레이트 항공은 비자 신청, 청구서 지불, 면허 갱신, 기타 문서를 블록체인에 추가하면 문서 처리에만 연간 55억 다르함(1 6,821억 원)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추정한다. 또한 여행 감소로 인해 최대 114메가톤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고 최대 2 5,100만 시간의 경제적 생산성을 재분배할 수 있다.

10. 스위스
스위스 도시 추크(Zug)는 유럽의 주요 블록체인 지지자 중 하나이다. 추크는 이미 공공 서비스 이용료를 암호화폐로 낼 수 있도록 허용하고, 블록체인에 구축된 ID 등록을 디지털화했으며 최근에 전자 투표 테스트를 마쳤다.

추크는 커스터마이징 가능한 블록체인 기반 전자 투표 시스템을 개발하기 위해 루체른응용과학대학(Lucerne University of Applied Sciences) 및 소프트웨어 업체인 룩소프트(Luxoft)와 제휴했다. 이 시스템은 추크의 이더리움 기반 디지털 ID 등록 애플리케이션과 통합돼 있다. 투표는 익명으로 할 수 있고 변조할 수 없도록 방지되며 시스템은 지리적으로 보안 및 데이터 손실 위험을 분산하도록 세 군데의 데이터센터에 배포된다. 룩소프트는 플랫폼을 오픈소스로 삼아 공공 기관에서 블록체인 사용 사례를 장려하고자 정부 얼라이언스를 위한 블록체인(Blockchain for Government Alliance)을 설립할 예정이다.

11. 조지아
조지아(옛 그루지아) 정부는 비트퓨리그룹(Bitfury Group)과 함께 개발한 토지 레지스트리 프로젝트(NAPR: National Public Agency of Public Registry)에서 블록체인을 실험했다. 비트퓨리그룹의 서유럽 블록체인 솔루션 담당 이사인 윌렘-잔 브루인은 <컴퓨터월드UK> "비트퓨리그룹과 NAPR NAPR의 디지털 기록 시스템에 통합 맞춤 설계된 블록체인 시스템을 구현했다. 개인적으로 허가된 블록체인은 분산 디지털 타임스탬프 서비스를 통해 비트코인 블록체인에 고정돼 있으며, NAPR은 분산 디지털 타임스탬프를 통해 시민의 필수 정보와 소유권 증명을 포함하는 문서를 확인하고 여기에 서명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서 "프로젝트의 중요성과 파괴적인 잠재력은 현재 토지 소유권 및 일반적으로 재산권을 법적으로 등록할 수 없는 수십억의 사람들에게 제공할 수 있는 능력에 있다. 또한 블록체인 기술은 상당한 시간과 비용을 절감해 준다. 따라서 블록체인 토지 제작 프로젝트는 다른 정부에도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전했다.

12. 지브롤터
지브롤터는 지브롤터 증권거래소(GSX)가 비트코인ETI라는 암호 해독 기능을 공개한 2016년에 유럽 최초의 비트코인 제품을 출시했다. 영국의 해외 영토는 블록체인을 사용하는 핀테크 회사의 맞춤형 라이선스를 도입했으며 증권거래소의 블록체인 자회사를 만들었다.

2018 2, GBX(Gibraltar Blockchain Exchange)는 록토큰(RKT) 암호화폐에서 발행된 첫 번째 토큰 판매 완료를 발표했다. 6,000 RKT가 공공 토큰 판매에 분배되었는데 이는 45억 파운드에 해당한다.

#에스토니아 #e-에스토니아_프로그램 #KSI #미국 #DHS #덴미크 #두바이 #스위스 #추크추크(Zug) #Blockchain_for_Government_Alliance #조지아 #NAPR #지브롤터 #GSX #GBX #RKT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