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CUBE] Notice on the Whitepaper Updates | 큐브 백서 업데이트 알림

We inform you that there has been some changes to our whitepaper from official website:

1. The "Expansion of Project Scope" section has been added.
- To reflect our commitment to creating value for token holders by expanding the use case of Cube tokens, we have added a section on ongoing projects and a section on token economy.

2. A new "Appendix" section has been created.
- Much of the technical aspects, including Synapse, have been moved to the "appendix" section to increase the White Paper's readability.

3. In addition, we ran a basic editing to correct typos

Click here to check out whitepaper

----------------------
(Below is the same content in Korean.)

안녕하세요, 백서 상 약간의 수정사항이 있었으며 이에 따라 큐브 커뮤니티 회원분들께 안내 드립니다:

1. "Expansion of Project Scope" 섹션이 추가 되었습니다.
- Cube 토큰의 사용 사례를 확대하여 토큰 홀더들에 대한 가치창출을 하겠다는 당사의 의지를 반영하기 위해 현재 진행 중인 사업들에 대한 내용과 토큰 이코노미에 대한 섹션을 추가하였습니다.

2. "Appendix" 영역을 신규 생성하였습니다.
- Synapse를 비롯한 기술적인 부분의 상당 부분을 부록으로 이동하여…

[CUBE NEWS] The Future of Blockchain 5) Blockchain technology and economy | 블록체인의 미래 5) 블록체인 기술과 경제


5) Blockchain technology and economy

1. Industry: Streamline collaboration through technology of trust

Blockchain, Protocol of Trust based on Transparency
Don Tapscott and Alex Tapscott, who have written books called ‘The Blockchain Revolution’, refer to blockchain as a protocol of trust. "This protocol instills trust among finite beings through clever rules. This was unprecedented. A credible deal has been reached between two or more parties. In addition, these deals, and individuals operating on a set of their own, the Commission the total points acquired. mass collaboration to ensure the integrity of the deal through."

As we mentioned earlier, the global financial crisis in September 2008 is behind Satoshi Nakamoto's proposal for "bitcoin," the root of blockchain technology. The collapse of an investment bank called Lehman Brothers in the United States has caused financial turmoil around the world. The failure of financial institutions to guarantee currency and asset transactions has shocked many. Satoshi Nakamoto created a payment protocol that allowed individuals and individuals to trade with each other without having to go through financial institutions, and issued a virtual currency called bitcoin. The power to trust and trade between individuals came from transparency. It's a transparent release of the account so that everyone on the network can see if it's right or wrong. The technical nature of the blockchain transparency is expected to further enhance mutual trust, especially when multiple entities work together for a common purpose. It will also significantly increase productivity and efficiency by simultaneously sharing the information needed for collaboration, reducing the time and cost of checking or verifying that information. Examples include international logistics and information sharing among medical institutions. At this point, private blockchain technology can be more useful than public blockchain technology, which allows only authorized individuals to access information.

More efficient by deleting the information's authenticity step
Blockchain technology is more useful as there are more players involved in the transaction. The more participants there are, the more time and effort each player takes to identify and validate information at each stage of the transaction. This is especially true if the organizations of each individual are siloed, so it's time-consuming and inefficient to process If you can share non-changeable, reliable information with multiple entities at the same time, you can dramatically reduce the time, effort, and cost of each step. You can save time and money when you collaborate with blockchain technology because you don't need a broker to guarantee that your information is reliable. You don't have to verify the authenticity of the books or documents at each stage by using the central government, banks, lawyers, etc. This minimizes fees and other costs and speeds up business operations. For example, what would happen if we introduced blockchain technology to trade between countries? A document on exports and imports, which is extremely difficult to modify and manipulate, will be forwarded to the parties concerned simultaneously. Therefore, it is expected that administrative costs will be reduced by reducing the number of document exchanges and eliminating the need for delays in various paperwork.

It's the same in the banking system. You don't have to spend time and money identifying and verifying your identity. The financial system is expected to be particularly effective in the transfer of foreign currency between emerging economies, which must go through multiple transit banks.


Changes Started in Logistics and Distribution
In some cases, blockchain technology is used to increase productivity and efficiency of collaboration. In August 2018, Mersk Group, the world's largest shipping company, established a joint venture, Tradeslens, officially launching the blockchain logistics platform Global Trade Digitization (GTD) for logistics trade. Trade lens uses blockchain technology to provide real-time visibility into the transportation information process, while establishing a system that enables logistics trade without paper documents. More than 100 logistics-related companies have joined the platform today, and as a result of its operations, it actually reduces shipping time and transaction costs. The Mersk Group expects to save 300 trillion won by 2020 through this logistics and trade platform. It is expected to reduce the trade process, which takes nearly a month, to a daily basis. By applying a blockchain system to logistics and distribution areas like this, we will save administrative time and money by eliminating the need for paperwork between producers, sellers and distributors. In Korea, there is a lot of movement to use blockchain technology in international logistics. The Korea Customs Service participated in the pilot project of the shipping and logistics blockchain consortium for seven months from May 2017. The system was built based on Samsung SDS' blockchain platform Nexus, and shipping companies such as Korea Mersk and Hyundai Merchant Marine, as well as banks such as KB Kookmin Bank, Shinhan Bank, KEB Hana Bank, and insurance companies such as Samsung Fire and Hyundai Marine. As a result of the pilot project, applying blockchain to customs clearance for import and export resulted in a lot of advantages, such as the need to submit previously complicated documents. Based on this, the Korea Customs Service decided to apply blockchain technology gradually to export customs clearance, logistics and exchange of certificates of origin between FTA countries. However, in order to establish such a system, it is important to introduce an automated system that minimizes human involvement such as IoT, sensor, security identification, and data management technology. This is because if the information you fill in is not accurate at the beginning, or if errors occur at the time of entry, it is not easy to correct it.

Prospects for Utilization in Health Care
Blockchain technology can also contribute to the efficient delivery of services to medical institutions. According to Gartner, a U.S. IT market research and consulting firm, healthcare is a particularly useful area when blockchain is introduced. In the meantime, patients had to endure the hassle of moving to the hospital where they were being treated with a CD or a document containing their medical records. Because they didn't have a pathway to share their patients' medical information. This has forced patients to waste time and money getting duplicate tests again. Sharing and leveraging information in a blockchain provides the benefits of enabling the clinical workforce to respond more quickly and efficiently when urgent care or surgery is required. You can quickly identify and accurately respond to information about a patient's history, blood type, allergies to certain drugs, current medications, etc. Once recorded, patients' rights can be protected by preventing hospital tampering with their clinical records if a medical dispute occurs. Because of this possibility, there is a lot of movement around the world to share medical information using blockchain technology. IBM Watson Health works with the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to store each hospital's medical information on a blockchain network and to integrate it into the Internet of Things. Google DeepMind Health is working with the UK National Health Service (NHS) to develop blockchain technology that allows patients to monitor their medical information in real time. The government of Estonia, which is currently the most active country in introducing blockchain technology to public services, puts the people's medical information (care records) on blockchain and allows them to manage it through personal accounts. In Korea, the medical school of Korea University is developing a precision medical hospital information system (P-HIS) using blockchain technology as a national strategy project. The technology will be used to integrate healthcare data access management, build a billing system, and replace authorized certificates.

#Blockchain #Economy #Trust #Trust #Protocol #Medical #Efficiency #Cooperation #Bank #Financial #Free #IBM #Merson Health #Deep Mind Health #Google

* This series of articles was compiled based on the "2018 Technical Impact Assessment Results Report" published by the Ministry of Science, Technology,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and the Korea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Evaluation and Planning (KISTEP).

(Below is the same content in Korean.)

5) 블록체인 기술과 경제

1. 산업: 신뢰의 기술을 통한 협업 효율화

투명성을 바탕으로 한 신뢰의 프로토콜 블록체인
<블록체인 혁명>이라는 책을 쓴 돈 탭스콧(Don Tapscott)과 알렉스 탭스콧(Alex Tapscott)은 블록체인을신뢰의 프로토콜이라고 부릅니다. “이 프로토콜은 영리한 규칙을 통해 유한한 존재들 사이에 신뢰를 불어넣는다. 이는 유례가 없는 일이었다. , 아니 그 이상의 당사자들 사이에서 신뢰할 수 있는 거래가 성사된 것이다. 또한 개인 각자의 이해관 계가 집합적으로 작동해 이러한 거래를 성사시키며, 대규모 협업으로 말미암아 거래의 진실성이 보장된다.”

앞서 말하였듯이 2008년 사토시 나카모토가 블록체인 기술의 뿌리인비트코인을 제안한 배경에는 2008 9월 발생한 세계적인 금융 위기가 자리하고 있는데요. 미국의 리먼 브라더스라는 투자은행이 파산한 영향으로 전 세계적인 금융 혼란이 일어난 것이죠. 화폐와 자산 거래를 보증해주는 금융기관의 실패는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주었습니다. 사토시 나카모토는 금융기관을 통하지 않고도 개인과 개인이 서로 믿고 거래를 할 수 있는 결제 프로토콜을 만들고, 비트코인이라고 불리는 가상통화를 발행했습니다. 개인끼리 믿고 거래할 수 있는 힘은 투명성에서 나왔죠. 거래 장부를 네트워크 참여자 모두가 볼 수 있도록 투명하게 공개하여 맞는지, 틀린지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한 것인데요. 블록체인의 투명성이라는 기술적 특성은 특히 여러 주체가 공동의 목적을 위해 함께 일할 때도 서로에 대한 믿음을 더욱 높여줄 것으로 기대 됩니다. 또한 협업에 필요한 정보를 동시에 공유하고, 그 정보를 확인하거나 검증할 시간과 비용을 절감시킴으로써 생산성과 효율성을 크게 증가시킬 수 있을 것입니다. 국제 물류나, 의료기관 간 정보 공유 분야가 그 예가 될 수 있습니다. 이때는 누구나 정보를 열람할 수 있는 퍼블릭 블록체인 기술보다 허가 받은 이들에게만 정보 열람을 허락하는 프라이빗 블록체인 기술이 더욱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을 것입니다.

정보의 진위 확인 단계의 삭제로 효율성 증대
블록체인 기술은 거래에 참여하는 주체의 수가 많을수록 활용성이 큽니다. 참여 주체가 많을수록 거래 각 단계마다 각 주체가 정보를 확인하고 입증하는 시간과 노력이 많이 필요하기 때문인데요. 각 주체들의 조직이 사일로처럼 되어 있어서 정보를 처리하는데 시간이 많이 걸리고 효율성이 떨어진다면 더욱 그렇습니다. 이때 변경이 불가능하고 믿을 수 있는 정보를 여러 주체가 동시에 공유할 수 있다면, 각 단계에서 걸리는 시간과 노력, 그리고 비용을 현격하게 줄일 수 있는 것입니다.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협업을 할 때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이유는 정보가 믿을 만하다는 것을 보증해 줄 중개인이 필요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단계마다 중앙 정부나 은행, 법률가 등을 통해 장부나 서류의 진위를 검증할 필요가 없는 것이죠. 덕분에 수수료 등의 비용이 최소화되고 업무 처리 속도는 더 빨라집니다. 예를 들면 국가 간 무역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면 어떻게 될까요? 수정과 조작이 극히 어려운 수출입 관련 문서가 무역 당사국들의 관계자에게 동시에 전달될 것입니다. 때문에 단계별로 각종 서류 업무를 하느라 시간을 지체하지 않아도 되고, 서류 교환을 하는 횟수를 줄여서 행정 처리 비용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은행 등 금융 시스템에서도 마찬가지인데요. 신원을 확인하고 검증하는 절차에 시간과 비용을 소모하지 않아도 되죠. 이같은 금융 시스템은 여러 중계은행을 거쳐야 하는 신흥국가 간의 외환 송금 업무에서 특히 빛을 발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물류·유통 분야에서 시작된 변화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협업의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인 사례도 있습니다. 2018 8월 세계 최대 해운회사 머스크 그룹은 IBM과 함께 합작회사 트레이드렌즈(Tradelens)를 설립하여 물류무역을 위한 블록체인 물류 플랫폼 GTD (Global Trade Digitization)를 공식 출범했습니다. 트레이드렌즈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운송정보 과정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으면서 종이 서류 없이 물류무역이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 중입니다. 현재 100여 개의 물류 관련 기업들이 이 플랫폼에 가입하였고, 운용해 본 결과 실제로 해상 운송 시간과 거래 비용을 절감하는 효과를 보았다고 합니다. 머스크 그룹은 이러한 물류무역 플랫폼을 통해서 2020년까지 300조 원을 절감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한 달 가까이 걸리는 무역 프로세스도 일 단위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처럼 물류·유통 분야에 블록체인 시스템을 적용하면 생산자와 판매자, 유통업자 등 여러 주체들 사이에 이루어졌던 서류 처리가 필요하지 않게 되어 행정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입니다. 국내에서도 국제 물류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려는 움직임이 활발 한데요. 관세청은 2017 5월부터 7개월간 해운물류 블록체인 컨소시엄 시범사업에 참여했습니다. 삼성SDS의 블록체인 플랫폼 넥스레저를 기반으로 시스템이 구축되었으며 한국머스크, 현대상선 등의 해운기업과 KB 국민은행, 신한은행, KEB하나은행 등의 은행과 삼성화재, 현대해상 등 보험사도 참여했죠. 시범사업 결과, 수출입 통관 업무에 블록체인을 적용하면 기존의 복잡했던 서류 제출 업무가 불필요해지는 등 장점이 많았습니다. 관세청은 이를 바탕으로 수출통관·물류와 FTA 국가 간 원산지 증명서 자료 교환 서비스 등에 블록체인 기술을 차차 적용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다만, 이와 같은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IoT, 센서, 보안 식별, 데이터 관리 기술 등 사람의 개입을 최소화한 자동화 시스템 도입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처음에 기입되는 정보가 정확하지 않거나 입력 시 오류가 발생할 경우, 수정이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의료 분야에서의 활용 전망
의료기관들이 서비스를 효율적으로 제공하는 데에도 블록체인 기술이 기여할 수 있을 것입니다. 미국 IT분야 시장조사 및 컨설팅 회사인 가트너에 따르면, 의료 분야는 블록체인을 도입하였을 때 특히 효용성이 큰 분야입니다. 그동안 환자들은 치료받는 병원을 옮길 때 자신의 진료 기록이 담긴 CD나 서류를 들고 옮겨 갈 병원에 제공하는 번거로움을 감수해야 했습니다. 의료기관들끼리 환자의 의료 정보를 공유할 통로가 없었기 때문이죠. 이 때문에 환자들은 중복된 검사를 다시 받느라 시간과 비용을 낭비할 수밖에 없었는데요. 블록체인으로 의료 정보를 공유하고 활용하면 긴급한 치료나 수술이 필요할 때 의료진이 더욱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대처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습니다. 환자의 병력이나 혈액형, 특정 약물에 대한 알러지, 현재 복용하는 약물 등에 대한 정보를 재빨리 파악하고 정확히 대처할 수 있는 것입니다. 한번 기록된 내용은 수정하거나 삭제할 수 없기 때문에 만약 의료분쟁이 일어날 경우 병원의 진료기록 조작을 방지하여 환자들의 권리를 보호할 수도 있습니다. 이러한 가능성 덕분에 전 세계에서는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하여 의료 정보를 공유하고자 하는 움직임이 활발합니다. IBM 왓슨헬스는 미국 질병 관리예방센터와 협력하여 병원들이 각각 보유한 진료 정보를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저장하고 사물인터넷 등에 접목하고 있습니다. 구글 딥마인드헬스는 영국 국가보건서비스(NHS)와 함께 환자가 실시간으로 자신의 의료 정보를 모니터링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술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현재 공공 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가장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는 국가인 에스토니아 정부는 국민의 의료 정보(진료기록)를 블록체인상에 올리고, 개인 계정을 통해 관리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는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주관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정밀의료 병원정보 시스템(P-HIS)을 국가전략 프로젝트로 개발하고 있죠. 이 기술은 의료 데이터 접근 권한 통합 관리, 과금 체계 기반 구축, 공인 인증서 대체 등에 활용될 예정입니다.

#블록체인 #경제 #신뢰성 #투명성 #프로토콜 #의료 #효율성 #협업 #은행 #금융 #물류 #유통 #IBM #머스크 #왓슨헬스 #딥마인드헬스 #구글

* 이 시리즈 글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에서 발행한 '2018년 기술영향평가 결과보고' 자료를 바탕으로 정리했습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