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SMART CITY] 100 Smart City? India’s mission | 스마트시티가 100개? 인도의 미션

1. Smart City Mission in India



I worked in Mumbai, India for about two years. So, I am always interested in and paying attention to the changes in India. India has so much potential that all experts call Post-China.
The same goes for urban planning and smart city areas. Since taking office in 2014, Indian Prime Minister Modi has announced plans to build 100 smart cities across India by 2022 to boost economic growth and improve people's quality of life. It announced policy guidelines in 2015, with 100 cities selected on a total of five occasions from 2016 to June 2018. Because India has individual policies, bills, culture and language in each region, development is carried out according to the situation of each local government, not in a centralized way. According to the Indian government's announcement, about 100 million people across India will be affected by the development of 100 cities, with the estimated amount of money currently being injected into the project reaching abo…

[DRIVE] Chuseok holiday: Highway driving, safe driving this year! | 추석 연휴: 고속도로 운전, 올해도 안전운전!




This Chuseok holiday is four days. More than 1 million people go on overseas trips during the holidays every year, but since it is a shorter holiday than usual, there will likely be far more people returning to their hometowns through highway driving with their families.

During holidays and holidays, the driver can't hide the psychological phenomenon that he or she wants to go as fast as possible to reduce driving time with excitement and overflowing emotions.

* Driving like this is a shortcut to traffic accidents.

If the traffic jam continues for a long time and the road situation becomes smooth for an instant, it can speed up due to a sense of urgency and compensation, which can lead to a major traffic accident.

The most dangerous thing on your way home is a drowsy driving. Driving while feeling tired will expose the driver to sleepiness without realizing it.

Therefore, it is common to refrain from drinking and engaging in activities by considering travel schedules without overworking the day before driving.

Sleepiness can cause some drivers to act at greater speed (tension induction), grit or pinch, play loud music and chew gum, all of which are temporary prescriptions.

It must stop at a safe place and take 30 minutes to an hour's sleep and rest before eating caffeine drinks such as simple stretching and coffee and getting rid of sleep.

Drowsy driving can often be thought of as falling asleep during full driving. However, all the activities already include yawning, twisting and chewing gum to ward off sleep can be seen as already drowsy driving.

When running at 100 kilometers per hour, it will speed about 30 meters per second, and a flickering sleepiness of 1 to 2 seconds can lead to fatal consequences. It's already drowsy driving when it comes to doze off, so you have to make a quick stop.

In addition, before long-distance driving, it is necessary to stop by the repair shop for tire checks and engine checks to prevent any problems with the vehicle. If a vehicle suddenly experiences a problem, the vehicle must be inspected, as not only me, but also the front and rear vehicles may affect it, leading to secondary and tertiary accidents.

* Keep this to yourself before returning home.

Here are a few things you need to observe for safe return and return home.

First, refrain from feeling rushed and excited, such as instantaneous speeding, in a section where congestion is repeated.
Second, check tire pressures, coolant, engine oil, etc. before operation and check that the vehicle is equipped with an emergency safety tripod, etc.
Third, avoid excessive drinking and overworking the day before the operation and if you feel sleepy while driving, do not hesitate to stop and take a rest in a safe place immediately.

Studies of highway drivers show that they feel most bored and tired from about 90 minutes after they start driving. Also, it is recommended to take a proper rest every two hours because driving exceeding 200 kilometers by continuous driving also affects safety.


(Personal opinion, not representative of Cube Intelligence.)

(Below is the same content in Korean.)


이번 추석 명절은 4일이다. 매년 100만 명이 이상이 연휴에 해외여행을 가지만 평소보다 짧은 명절인 만큼 가족과 함께 고속도로 주행을 통해 고향을 찾는 귀성객이 훨씬 많을 것으로 보인다.

명절, 휴가철에는 교통 체증으로 인한 불안감 및 부모님을 뵈러 간다는 생각에 운전자는 들뜨고 벅찬 감정에 최대한 운전 시간을 단축하고자 빨리 가길 바라는 심리적 현상을 숨길 수가 없어 안전 불감과 더불어 차분하지 못한 행동 특성이 있을 수 있다.


* 이렇게 운전하면 교통사고의 지름길.

차량 정체가 장기간 이어지다가 한순간 도로 상황이 원활해지면 순간 조급해지는 마음과 보상 심리로 인해 과속을 하게 되며, 이는 큰 교통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귀경길에서 가장 위험한 것은 졸음운전이다. 심신이 피로한 상태에서 운전하다 보면 운전자 본인도 모르게 졸음에 노출되게 된다.

따라서 운전 전날 과로하지 않고, 이동 일정을 생각해 음주 및 활동을 자제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졸음이 닥치게 되면 일부 운전자는 더욱 빠른 속도로 주행하거나 (긴장 유도), 이를 악물거나 꼬집고, 음악을 크게 재생하고 껌을 씹는 등 다양한 행동을 하게 되지만 이는 모두 일시적인 처방에 불과하므로 주의해야 한다.

반드시 안전한 장소에서 정차하고 30~1시간 이상의 수면 및 휴식을 취한 뒤 간단한 스트레칭 및 커피 등의 카페인 음료를 섭취하고 잠을 쫓아내야 한다.

흔히 졸음운전을 완전히 주행 중에 수면에 빠진 상태라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이미 잠을 쫓기 위해 하품을 하고, 몸을 비틀며 껌을 씹는 등의 모든 일련의 활동이 이미 졸음운전을 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시속 100km로 달릴 때 1초에 약 30m를 질주하게 되는데, 1~2초의 깜박 졸음은 치명적인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 그것은 곧 졸음이 찾아왔을 때는 이미 졸음운전을 하고 있는 것이니 빠르게 정차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 밖에도 장거리 운전을 하기 전 정비소에 들러 타이어 점검 및 엔진 점검을 진행하여 차량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가 필요하다. 차량이 갑자기 문제가 발생하게 되면 나뿐만 아니라, /뒤 차량 또한 영향을 주어 2, 3차 사고로 이어질 수 있으니 차량 점검을 필히 진행해야 한다.


* 귀성, 귀경 전 이것만은 지키자.

안전한 귀성, 귀경길을 위해 몇 가지 준수해야 할 사항을 제시해 보겠다.

첫째, 정체가 반복되는 구간에서 순간 과속 등의 급하고 설레는 감정을 자제한다.
둘째, 운전 전에 타이어 공기압, 냉각수, 엔진오일 등을 점검하고 차량에 비상 안전삼각대 등을 구비하였는지 체크한다.
셋째, 운전 전날 과음 및 과로를 피하고 운전 중 잠이 온다고 느낄 경우 지체하지 말고 즉시 안전한 장소에 정차 후 휴식을 취한다.

고속도로 운전자에 대한 연구 결과에 의하면 주행을 시작하고 나서 약 90분부터 가장 지루하고 피곤한 감을 느낀다고 한다. 또한 연속 운전으로 200km를 초과하는 운전은 안전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약 2시간마다 적당한 휴식을 취하는 게 좋다.

(개인적인 의견이며큐브 인텔리전스의 의견을 대표하지 않습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