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SMART CITY] 100 Smart City? India’s mission | 스마트시티가 100개? 인도의 미션

1. Smart City Mission in India



I worked in Mumbai, India for about two years. So, I am always interested in and paying attention to the changes in India. India has so much potential that all experts call Post-China.
The same goes for urban planning and smart city areas. Since taking office in 2014, Indian Prime Minister Modi has announced plans to build 100 smart cities across India by 2022 to boost economic growth and improve people's quality of life. It announced policy guidelines in 2015, with 100 cities selected on a total of five occasions from 2016 to June 2018. Because India has individual policies, bills, culture and language in each region, development is carried out according to the situation of each local government, not in a centralized way. According to the Indian government's announcement, about 100 million people across India will be affected by the development of 100 cities, with the estimated amount of money currently being injected into the project reaching abo…

[SMARTCITY] Who makes Smart City? | 스마트시티는 누가 만드는 것인가?




1. The Background of Smart City

According to a survey by the United Nations Department of Economic and Social Affairs (UN DESA), the global urbanization rate, which stood at 46.6 percent in 2000, increased at 55 percent in 2018 and is expected to reach 68 percent in 2050. In about 20 years, seven out of every 10 people in the world will live in cities. This urbanization brings tremendous problems in many areas of transportation, environment, security, and energy. But so far, most countries have used inefficient solutions at a huge cost. As an alternative, Smart City, which utilizes data, artificial intelligence(AI), and IoT technology, has become interested.



Smart city is a future sustainable city where technologies such as environmental-friendly technologies, data generated within the city, IoT technology and artificial intelligence are fused to reduce social costs from traffic congestion, environmental pollution, and urbanization. The transition to smart city will now be a must, not an option. The Deloitte report analyzed that the global smart city market is growing at 16.6 percent per year, and its size will exceed $1.446 trillion in 2020.



India, whose population is growing rapidly, plans to build more than 100 smart cities at a national level. The Indian government says: “There is no universally accepted definition of smart city. People think differently. Thus, the concept of the smart city varies from country to country, depending on the level of development, willingness to change, resources and citizens' aspirations." As such, there is no exact definition of smart city. Every country, every city, every citizen will have a different but suitable smart city.



2. Smart City Projects and Smart Transportation in other Countries
How are the developed countries preparing for smart cities? How do we solve the traffic problem, especially within smart cities?



The U.S. city of Columbus, Ohio, was selected in June 2016 for the ‘Smart City Challenge’, which introduces state-of-the-art technology for innovative solutions to future transportation. A total of $140 million will be invested in the U.S. Department of Transportation's $50 million budget, including $19 million for local government budgets and $71 million for private investment. Columbus city is planning to implement 4 major strategies in transportation such as 1) connected transportation network, 2) sharing of mobility data, 3) improvement of transportation service for users and 4) electric vehicle infrastructure. It commercializes 3,000 connected cars, provides traffic data collected by the city to private and public developers, and provides a user-centered traffic unitary app. It will also distribute about 3,200 electric vehicles and low-carbon vehicles.



Toronto has formed a partnership with Sidewalk Labs, a subsidiary of Google's parent company Alphabet, to improve urban problems such as traffic congestion and air pollution, and is set to launch a smart city in 2020. Canadian Civil Liberties Association (CCLA) filed a lawsuit on April 16 claiming that the smart city initiative infringes on personal privacy and faces a brief crisis, but it was designed to be in an eco-friendly way and aimed at reducing pollution, traffic jams and landfill waste. For this purpose, ▲self-driving shuttle operation, ▲a traffic system that detects human movement, ▲collecting environmental data through broadband high-performance networks (temperature, air pollution, noise) ▲robot cargo transport moving in the underground tunnel will be established.

3. Smart City's Key Challenges, Making Transportation Smart

Successful smart city projects believe that the goal of improving the overall quality of life, ‘livability’ is paramount importance. Urban development from a variety of perspectives is needed for livability.
·         Sustainability – Sustainable urban growth and development should be pursued in consideration of environmental factors.
·         Efficiency of public services – Data should be utilized to optimize the use of public resources and provide high-quality citizen services.
·         Mobility – Integrated transportation systems, services for consumers, should be promoted to help citizens and visitors get around the city more comfortably. (All means of travel, bicycle, vehicle, public transportation, etc.)
·         Safety and security – System establishment is necessary to improve public safety and security for citizens, and to ensure the best possible readiness for emergencies and disasters.
In particular, the mobility sector, which has to go beyond physical limitations, needs a variety of attempts beyond current regulations. I think there are many possibilities to improve the system for roads, subways, and numerous means of transportation in the city that can be improved by utilizing more mobility data. Innovations of mobility first will only bring livability in the smart city.

4. The key is to develop smart cities through the participation of citizens

For smart cities to be successful, the utilization of data that occurs in cities is the key. A smart city can succeed only when all stakeholders agree and win-win even if it is slow through the utilization of data generated by citizens. For example, if citizens participate in crowd-sourcing and provide real-time traffic flow information, they will improve navigation apps or city traffic information services. These traffic information services control the exact movement of self-driving buses, and citizens will be able to move faster. That is, citizens live as a developer for the city at the same time.

Historically, technology and means have combined to create new things. 3D printers are changing the way of the construction. The concept of space is also changing. For example, autonomous driving can significantly reduce the area of the parking lot so that space utilization can increase. To architects, about 50 percent of the space available is newly created. Connected cars allow drivers to automatically detect each other's dangers and prevent serious traffic accidents shortly. This allows for safer transportation and prevents further traffic jams.

The smart city that starts with citizens is such a big market. More user-based services need to be available to enable civic engagement. There should also be an integrated system of them. I hope that the government and the private sector will work together to implement a Korean style smart city.

(Personal opinion, not representative of Cube Intelligence.)

(Below is the same content in Korean.)



1. 스마트시티의 탄생 배경

국제연합(UN) 경제사회국(DESA)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 200046.6%였던 세계 도시화율은 2018년 기준 55%이며, 2050년에는 68%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20년 후면 세계인구 10명 중 7명은 도시에 살게 되는 셈이다. 이러한 도시화는 다양한 교통, 환경, 안전, 에너지 분야 등에서 수많은 문제를 가져온다. 하지만 지금까지 대부분의 국가들은 막대한 비용을 들여 물리적 해결에 의존하는 비효율적인 해결방법을 사용해왔다. 그리하여 그 대안으로 데이터와 인공지능, IoT기술을 활용한 스마트시티(Smart City)’가 관심을 갖게 되었다.

스마트시티는 교통혼잡, 환경오염, 도시화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줄이기 위해 환경친화적인 신기술, 도시 내에서 발생되는 데이터, IoT 기술, 인공지능(AI)과 같은 다양한 기술이 융합된 미래의 지속가능한 도시를 말한다. 스마트시티로의 전환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될 것이다. 딜로이트 보고서는 세계 스마트시티 시장이 매년 16.6%씩 성장하고 있으며 그 규모가 2020년에는 14,460억달러( 1,644조원)를 넘을 것으로 분석했다.

 인구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인도는 국가적 차원에서 스마트시티를 100 이상 건설할 계획이다. 인도 정부는 다음과 같이 이야기한다. “스마트시티에 대해 보편적으로 받아들여지는 정의는 없다. 사람마다 다르게 생각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스마트시티의 개념은 개발 수준, 변화에 대한 의지, 리소스, 시민들의 염원 등에 따라 도시마다 국가마다 다양하다.” 이처럼 스마트시티에 대한 정확한 정의는 없다. 국가마다, 도시마다, 시민들마다 각각의 스마트시티가 존재할 것이다



2. 선진국 스마트시티 프로젝트와 스마트 교통 
선진국들은 스마트시티를 어떻게 준비하고 있을까? 특히 스마트시티 내 교통 문제는 어떻게 해결하고 있을까
미래 교통의 혁신적인 해결책을 위해 미국 교통부에서 첨단 기술을 도입하는 ‘Smart City Challenge’20166월 미국 오하이오주 콜롬버스시가 최종 대상 도시로 선정되었다. 미국 교통부 예산 5,000만 달러에 지방정부 예산 1,900만 달러, 민간투자예산 7,100만 달러를 포함하여 총 14,000만 달러가 투자될 계획이다. 콜럼버스시에서는 1) 커넥티드 교통 네트워크, 2) 교통 데이터 통합 공유, 3) 교통 이용자 서비스 개선, 4) 전기차 인프라 등 교통 분야 4대전략을 추진한다. 3,000대의 커넥티드 자동차를 상용화하고, 시에서 수집한 교통 데이터를 민간, 공공 개발자에게 제공하며, 사용자 중심으로 한 교통수단 일원화 앱을 제공한다. 또한 전기 및 저탄소 차량을 약 3,200대 이상 보급할 예정이다
캐나다 토론토시는 교통혼잡, 대기오염 등의 도시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구글 모회사, 알파벳 산하 도시개발 연구 자회사인 사이드워크랩스(Sidewalk labs)’와 제휴를 맺어 2020년 스마트시티 착공을 앞두고 있다. 캐나다 자유인권협회(CCLA)가 지난 416, 스마트시티 구상에 대해 개인 프라이버시를 침해한다는 주장을 하며 소송을 진행하여 잠시 위기를 맞고 있지만, 환경적으로 설계되어 오염과 교통체증, 매립 쓰레기 감축 등을 목표로 내세우고 있다. 이를 위해자율주행 셔틀 운송수단 운행 사람의 움직임을 감지하는 교통 체계광대역 고성능 통신망을 통한 환경 데이터 수집(기온·대기오염·소음) ▲난방이 되는 자전거 통행로도시 지하 터널을 통한 로봇 화물 수송 환경을 갖출 예정이다.

3. 스마트시티의 핵심 과제, 교통의 스마트화 

성공적인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는 시민들의 전반적인 삶의 질을 향상시키자는 궁극적인 목표, 즉 거주 적합성(Livability)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거주 적합성을 위해 다양한 관점의 도시 발전이 필요하다.
·         지속가능성 – 환경적 요소를 고려하여 지속가능한 도시의 성장과 개발을 추진해야 한다.
·         공공서비스의 효율성 – 공공 리소스의 사용을 최적화하고 고품질의 시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데이터를 활용해야 한다.
·         이동성(모빌리티) – 시민, 방문객들이 도시를 조금 더 편하게 다닐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통합교통체계, 수요자를 위한 서비스를 추진해야 한다. (도보, 자전거, 차량, 대중교통 등 모든 이동 수단)
·         안전  보안 – 시민을 위한 공공 안전 및 보안성을 향상시키고, 응급 상황 및 재난 재해에 가능한 최선의 준비 태세를 갖춘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
특히, 물리적 한계를 뛰어 넘어야 하는 이동성(모빌리티) 부분은 현재 규제를 넘어 다양한 시도가 필요하다. 이동성 데이터를 더 많이 활용함으로써 도심의 도로, 지하철, 수많은 교통수단에 대한 변화의 가능성이 많다고 생각한다. 도시 내 이동성의 혁신이 발생해야 거주 적합성이 더욱 현실화될 수 있을 것이다

4. 시민들의 참여를 통한 스마트시티 개발이 핵심

스마트시티가 성공적으로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도시 내 발생하는 데이터 활용이 핵심이다.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생성되는 데이터를 활용하여 조금 느리더라도 모든 이해관계자가 공감하고 '모두가 이기는 게임'을 만들어야 스마트시티는 성공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시민들이 크라우드소싱에 참여해 실시간 교통흐름 정보를 제공하면 내비게이션 앱이나 시 교통정보 서비스를 향상시킨다. 이러한 교통정보 서비스는 자율주행버스의 정확한 이동을 관장하고, 시민들은 더 빠른 이동이 가능해진다. , 시민이 디벨로퍼 역할을 동시에 하는 것이다.  

역사적으로 보면 기술과 수단이 합쳐져 새로운 것들이 탄생했다. 지금은 3D 프린터가 건축물 제작 방식을 바꾸고 있다. 또한 공간의 개념도 변화하고 있다. 예를 들어 자율주행이 가능하게 되면 그만큼 공간 활용이 높아지게 되어 주차장의 면적은 현저히 줄어들 수 있다. 건축가 입장에서는 활용할 수 있는 공간 약 50%가 새롭게 생기는 것이다. 커넥티드 자동차를 통해 운전자들은 서로의 위험을 자동으로 감지할 수 있으며 심각한 교통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 그리하여 보다 안전한 이동이 가능하며, 추가적인 교통체증도 막을 수 있다.

 이처럼 시민으로부터 시작되는 스마트시티의 시장성은 무궁무진하다. 시민의 참여가 가능하기 위해서는 사용자 기반의 서비스, 솔루션이 보다 많이 등장해야 하며, 그것들의 통합시스템이 존재해야 한다. 대한민국의 스마트시티도 정부와 민간이 협업하여 대한민국만의 스마트시티를 구현하길 희망해 본다

(개인적인 의견이며큐브 인텔리전스의 의견을 대표하지 않습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