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SMART CITY] 100 Smart City? India’s mission | 스마트시티가 100개? 인도의 미션

1. Smart City Mission in India



I worked in Mumbai, India for about two years. So, I am always interested in and paying attention to the changes in India. India has so much potential that all experts call Post-China.
The same goes for urban planning and smart city areas. Since taking office in 2014, Indian Prime Minister Modi has announced plans to build 100 smart cities across India by 2022 to boost economic growth and improve people's quality of life. It announced policy guidelines in 2015, with 100 cities selected on a total of five occasions from 2016 to June 2018. Because India has individual policies, bills, culture and language in each region, development is carried out according to the situation of each local government, not in a centralized way. According to the Indian government's announcement, about 100 million people across India will be affected by the development of 100 cities, with the estimated amount of money currently being injected into the project reaching abo…

[FURTURE CAR] What Would My Future Car Look Like? | 내 차의 미래는 어떤 모습일까?



What Would My Future Car Look Like?

( This article is written by a staff of Cube Intelligence. It may contain personal opinions and we will inform you in advance that this article does not represent the opinions of Cube Intelligence.)

We are living in a world that is changing at a pace that no other era has experienced. While changes in various areas are occurring at this moment, I would like to note the changes taking place in ‘human’s movement,' or mobility.

Humans must 'move' by the needs of different causes and thus humans have created cars. As the level of human technology developed, cars began to be equipped with computers, and as the level of human consciousness increased, cars abandoned gasoline and began to move by electricity.

Changes in movement are not only seen in cars. When public transportation, such as buses and subways, moves human beings to deploy public bicycles, motorized kickboards, etc. on the roads where many people travel in order to solve the somewhat inconvenient movement from their public transport stations to their final destinations, i.e. office, home. We call it a "shared economy."

I think cars will pass through the era of "ownership" and the era of "shared" will come. I'd like to talk about the changes in cars again. The cars are equipped with computers, which controls the doors of the vehicle with the owner's mobile phone and even controls power. You can also share data by connecting a mobile phone with a vehicle. Soon-to-be-released cars will come with a "SOS button," which will call for help if the vehicle detects an accident. Furthermore, there will be an era of "autonomous driving" in which vehicles drive themselves without human manipulation.

What will happen when the era of "complete self-driving" comes?

If there are cars that can drive autonomously without human intervention, our readiness to go to work in the morning will be much different. This is the picture of the future that I have once imagined.
“I used to wake up at 7:30 to get to the company by 9:00 a.m. but now I can sleep a little more until 8:00. I wake up in the morning, have a simple breakfast, finish shower, brush my teeth and call my car on my cell phone. Meanwhile, I dress up and wait for the elevator. I check my cell phone to see if the vehicle has arrived safely and then enter the destination once I get in the vehicle. Destination information is communicated to the vehicle, navigating the route and starting to work. There is no traffic jam because all vehicles on the road take the best route considering signal time and real-time traffic, not the usual route. I order coffee from a drive thru before I arrive at the company. The payment will be made automatically by the vehicle I was in, sending the information to my mobile phone. Get off at the front door of the company and take out your cell phone again. When I make a parking reservation using the nearby parking lot app, the car parks the vehicle in the parking space where the vehicle is assigned to park autonomously and turns off the engine.”
If you think about it, isn't it a future that everyone can easily imagine?
If you don't need to drive when you're in a car, will the taxi disappear? I thought it would be better for all cars to become taxis. Perhaps in the not-too-distant future, driving may be the term used only in leisure and sports. If that happens, no one will drive on the road except sports players and hobbyists who enjoy their hobbies in certain places. Therefore, I believe that all vehicles on the road will become shared vehicles because the ownership of vehicles will disappear from everyday life.

What happens when all this is possible?

I think the change in vehicle ownership to sharing itself is an important key change, but the changes that follow might be important as well.
First, the vehicle will have to remain intact. There will be no traffic accidents between cars on the road where only self-driving cars run. However, if a hacking occurs due to malicious manipulation, an accident can occur sufficiently. Technical security on V2X communications, including communication between vehicles (V2V) and communication between vehicles and infrastructure (V2I), as well as standard protocols and legislation are the most important.
Also, criminals or wanted people should be limited from their boarding through facial recognition, as this shared self-driving vehicle could be exploited for crimes. Of course, strict protection and management of personal information will be needed if they are identified through vehicles. It will also be necessary to maintain strict control over information such as vehicle usage history and vehicle information.
We need reliable information and management to know when and how this vehicle I ride has been managed and whether it is in a strange condition. No matter how good self-driving technology is, wouldn't it be of no use if there were problems with the vehicle's own physical performance?
(Considering all of the above points, blockchain was the first thing I could think of as a professional reason. Now I just made my mind to write a little bit more about my thoughts on blockchain even though I originally wanted to freely imagine the future mobility.")

Should this be ‘blockchain’?

First, I couldn't help but think, 'Should this be blockchain?' Blockchain is the log information of transactions. In a way, absolute information, such as road conditions and location information from other vehicles, may be better off being a single source. However, it may be good to do so on a blockchain because records of transactions of information should not be modified or deleted and should be based on the trust that data has.
We should also consider whether we can trust this myriad of information generators (in this case, cars, infrastructure, etc.) 100%. No one knows yet how reliable we can be to see if the information each node receives is unspoiled information. One might just want to drive on an open road and change his location and information to another location, prompting other vehicles in the area to get out of the area and enjoy a pleasant drive alone. Blockchain may be able to determine the contamination of transactions of information that have already been sent, but specific measures to prevent such intentional manipulation of information need to be considered in various areas, without a reliable centralized mechanism.


 (Personal opinion, not representative of Cube Intelligence.)

(Below is the same content in Korean.)

내 차의 미래는 어떤 모습일까?

(▣ 본 글은 큐브 인텔리전스의 직원에 의해 작성되었습니다. 개인적인 견해가 들어있을 수 있으며, 큐브 인텔리전스의 의견을 대표하는 글은 아님을 미리 안내 드립니다.)
우리는 어느 시대에도 경험하지 못한 속도로 변하는 세상에 살고 있다. 다양한 분야에 변화가 지금 이 순간에도 일어나고 있지만, 필자는 인간의 이동’, 즉 모빌리티에 벌어지고 있는 변화를 주목해보고자 한다.
인간은 각자 다른 원인으로부터 발생한 필요에 의해 반드시 이동해야만 했고 자동차를 창조해냈다. 인간의 기술 수준이 발전함에 따라 자동차에는 컴퓨터가 장착되기 시작했고, 인간의 의식 수준이 높아짐에 따라 자동차는 가솔린을 버리고 전기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이동의 변화는 자동차에서만 나타난 것은 아니다. 버스와 지하철 등 대중교통이 인간을 이동시켜줄 때, 목적지와 역(정류소)과의 다소 불편한 (귀찮은) 이동을 해결하기 위해 인간은 사람이 많이 통행하는 길에 자전거, 전동 킥보드 등을 배치하고 있다. 우리는 이를 공유경제라고 부른다.
필자는 자동차도 소유의 시대를 지나 공유의 시대가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 다시 자동차의 변화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한다. 자동차에는 컴퓨터가 장착되어 소유주의 휴대전화로 차량의 문을 제어하고, 전원도 제어할 수 있다. 휴대전화와 차량을 연결하여 데이터를 공유할 수도 있다. 곧 등장할 자동차에는 ‘SOS 버튼이 내장되어 차량이 사고를 감지하면 도움을 요청하게 된다. 더 나아가서는 사람이 조작하지 않아도 차량이 스스로 운전하는 자율주행의 시대가 올 것이다.

완전한 자율주행의 시대가 오면 어떤 모습이?

인간의 개입 없이 자율주행이 가능한 차량이 있다면, 아침에 출근을 준비하는 우리의 모습은 많이 달라질 것이다. 필자가 상상해 본 미래의 모습이다.
이전에는 회사에 9시에 도착하기 위해 7 30분에 일어났지만 이제는 8시까지 조금이나마 더 잘 수 있다. 아침에 일어나 간단한 식사를 하고 샤워를 마친 후에 양치를 하면서 휴대전화로 차량을 호출한다. 옷을 입고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며 차량이 무사히 도착했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차량에 탑승해 목적지를 입력한다. 차량으로 목적지 정보가 전달되어 경로를 탐색하고 출근을 시작한다. 길 위의 모든 차량은 늘 가던 경로가 아닌 신호시간, 실시간 교통 등이 고려된 최적의 경로로 가기 때문에 교통체증도 없다. 회사에 도착하기 전에 드라이브 스루에서 커피를 주문한다. 결제는 내가 탑승한 차량이 정보를 휴대전화로 전송해주어 결제가 자동으로 이루어지게 된다. 회사 문 앞에 내려서 다시 휴대전화를 꺼내 든다. 근처의 주차장 앱을 이용해 주차 예약을 하면 정보를 전달받은 차량이 배정받은 주차 장소에 차량을 주차하고 알아서 시동을 종료한다.”
생각해보면 누구나 한 번쯤은 쉽게 상상해 본 미래가 아닐까?
차량을 탑승할 때 운전이 필요하지 않다면, 택시는 사라지게 될까? 필자는 모든 차량이 택시가 되는 편이 더 맞는 표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어쩌면 머지 않은 미래에는 운전이라는 행위가 레저나 스포츠 분야에서만 쓰이는 용어가 될지도 모른다. 그렇게 된다면 스포츠 선수, 특정 공간 안에서 취미 생활을 즐기는 취미인을 제외하면 길 위에는 아무도 운전하는 사람이 없을 것이다. 따라서 일상 생활에서 차량을 소유할 일이 사라지게 되기 때문에 모든 길 위의 차량은 공유 차량이 될 것이라는 것이 필자의 생각이다.

이 모든 것이 가능해지면 어떤 일이?

필자는 차량이 소유에서 공유로 바뀌는 것 자체도 중요한 핵심 변화이지만, 이에 따르는 변화된 모습들이 더 큰 변화일 것이라고 생각한다.
먼저, 차량이 온전한 상태로 유지가 되어야 할 것이다. 자율주행차량만 돌아다니는 도로에서는 차량 간의 교통사고는 없을 것이다. 다만 악의적인 조작으로 인한 해킹이 발생하면 충분히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차량 간의 통신(V2V), 차량과 인프라 간의 통신(V2I) 등을 포함한 V2X 통신 상의 기술적 보안과 표준 프로토콜, 법규 제정이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할 수 있다.
또한 범죄에 이 공유 자율주행 차량이 악용될 수 있기 때문에 안면인식 등을 통해 범죄자나 지명수배자는 탑승을 제한할 수 있어야 한다. 차량을 통한 신분확인이라면 당연히 개인정보에 대한 엄격한 보호와 관리도 필요할 것이다. 차량이용 내역과 차량 정보 등의 정보에 대한 까다로운 관리도 필요해질 것이다.
내가 승차하고 이용하는 이 차량이 언제, 어떤 방식으로 관리를 받았는지, 상태가 이상한 차량은 아닐지 신뢰할 수 있는 정보와 관리가 필요하다. 자율주행 기술이 아무리 뛰어나도 차량 자체의 피지컬 성능 상의 문제가 있다면 기술은 아무 소용이 아니겠는가.
(위에 언급한 모든 사항들을 생각하면 필자는 아무래도 직업적인 이유인지 블록체인이 가장 먼저 떠올랐다. 본 글에서는 미래를 자유롭게 예상한 글만 담고자 했으나 블록체인에 대한 고민을 조금 더 적어볼까 한다.)

반드시 블록체인이어야만 할까?

가장 먼저 이걸 꼭 블록체인으로 해야만 할까?’에 대해서 생각하지 않을 수가 없었다. 블록체인은 트랜잭션들의 로그 정보이다. 어떻게 보면 도로 상황이나 다른 차량과의 위치 정보와 같은 절대적인 정보는 단일출처인 편이 더 나을 수도 있다. 하지만 정보의 거래 기록은 수정이나 삭제되어서는 안되고 데이터가 가진 신뢰를 기반으로 해야 하기 때문에 블록체인 상에서 이루어지는 것이 좋을 수도 있다.
또한 이러한 무수한 정보 생성자(이 경우 자동차, 인프라 등)를 우리가 100% 신뢰할 수 있는지 고민을 해봐야 한다. 각 노드들이 전달받는 정보가 오염되지 않은 정보인지 우리가 얼마나 신뢰할 수 있는지의 문제는 아직 아무도 모를 일이다. 누군가는 혼자서만 뻥 뚫린 도로에서 달리고 싶어서 자신의 위치와 정보를 다른 곳으로 바꾸어 전송하여, 원하는 지역의 다른 차량이 지역을 벗어나도록 유도한 후 혼자 기분 좋은 드라이브를 만끽할 지도 모를 일이다. 이미 발송이 된 정보의 트랜잭션의 오염여부는 블록체인이 잘 판별할 수 있겠지만, 처음부터 의도되어 조작되어 발송된 정보를 신뢰할 수 있는 중앙화 기관 없이 분산된 합의 메커니즘으로 이런 의도된 정보조작을 막을 수 있을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서는 여러 분야에서 함께 깊게 고민해야할 일이다.

(개인적인 의견이며큐브 인텔리전스의 의견을 대표하지 않습니다.)

Comments